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윤미향 오늘 첫 출근, 김해영 "의혹 해소 충분치 않아"…당내 여진 계속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뉴스1

 21대 국회가 개원한 뒤에도 여당 내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추가 해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등 이른바 '윤미향 논란'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은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달 29일 열린 윤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 "제기된 의혹을 해소하기에 충분치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 의원에 대한 검찰수사가 시작돼 기자회견에서 근거자료를 공개하는데 어려움 있었을 것"이라며 "그렇다 하더라도 최소한 윤 의원 개인계좌로 받은 후원금의 지출내역에 대해서는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이 공직을 하고자 하는 사람의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었나 생각된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신속한 검찰 수사를 통해 윤 의원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하루빨리 해소되길 바라며 이번 일이 위안부 인권운동이 진일보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 최고위원을 제외하고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의원과 관련한 공개 발언은 없었다. 이해찬 대표의 '함구령'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윤 의원을 물밑에서 조력해온 것으로 알려진 남인순 최고위원은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2차 가해를 즉각 중단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남 최고위원은 "온·오프라인에서 확산되는 혐오성 발언, 맹목적 비난, 근거 없는 음모론은 할머니가 전하고자 했던 메시지를 흐리고 소모적인 편 가르기만 낳고 있으며 이는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또 다른 폭력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놓고 "누군가 왜곡된 정보를 드렸고, 그런 말을 옆에서 한 것 같다"는 방송인 김어준씨의 발언이 공개됐고, 인터넷에서는 각종 음모론이 나돌고 있다.

남 최고위원은 "일부 보수 세력은 가차 없는 공격을 퍼부어서 위안부 문제가 더는 한국사회의 주요 이슈가 되지 못하게 위안부 인권 운동의 숨통을 끊으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정치적으로 악용돼서도 안되고 일본의 집요한 언론 왜곡에 휘둘려서도 안 되는 엄중한 역사 정의의 문제"라며 "2차 가해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지난달 30일 국회의원 신분이 된 윤 의원은 1일 의원회관 530호 사무실로 첫 출근했다. 윤 의원은 사무실에서 노트북을 이용해 업무를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