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文정부 첫 총리' 이낙연 인준안 통과…새 정부 출범 21일만찬성 164표로 가결 처리...반대 20표, 무효 2표 한국당 항의하며 집단퇴장…188명 투표 무효 2표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에 대한 표결을 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우여곡절 끝에 3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은 이날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299명 중 188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164표로 가결 처리됐다. 반대는 20표, 무효는 2표가 나왔다.

임명동의안이 가결 처리되기 위해선 재적의원 과반 출석에 출석 의원 과반 찬성이 필요하다.

임명동의안 찬성률은 87.2%다. 앞서 황교안 총리의 경우 찬성률 56.1%, 이완구 총리는 52.7%를 기록했었다.

다만, 이날 찬성률을 수치 그대로 비교하기에 무리가 따른다. 이 후보자 임명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표결이 시작되자 모두 본회의장에서 퇴장하며, 표결에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 의석은 총 107석에 이른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정세균 국회의장이 본회의를 개의하고 임명동의안을 상정하자 "이게 협치냐"라고 소리를 지르며 항의를 표하기도 했다.

아울러 곧바로 퇴장해 국회 중앙홀(로텐더홀) 앞에서 총리 인준을 규탄하는 피켓시위를 가졌다.

임명동의안이 통과되며 일단 총리 공백사태는 해결됐으나 앞으로 여야간 협치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시작될 6월 임시회도 난항이 예상된다. 6월 국회에는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추경)과 개혁법안이 산적한 상황이다.

그러나 이번 임명동의안 처리로 자유한국당은 강력한 대여투쟁까지 검토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안 표결을 위한 본회의에서 모니터 앞에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반대' 문구를 붙이고 항의하고 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본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저희들로서는 강력한 대여 투쟁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지금 상태로는 협치는 어렵다고 본다. 협치를 깨는 원인을 제공하고 이 사태가 벌어진데 대해 정부 여당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민을 위한 협치가 돼야한다"며 "국민의 70%는 총리가 인준 돼야 한다는 것이고 그것을 반영하는 것이 국회의 책무가 아니겠나.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한국당 스스로 판단을 하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임명동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이 후보자는 곧바로 이 총리로 신분이 변환됐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21일 만이며 45대 총리다.

이 총리는 이후 청와대에서 임명장을 받고 취임식을 한 뒤 곧바로 집무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 총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장기간 국정이 공백상태에 있었던 만큼 각 부처를 통할하고 대통령을 보좌해야 하는 등 많은 과제를 안고 있다.

아울러 이 총리는 6월 임시회에서 추경 등 현안질의를 놓고 국회에서 데뷔 무대를 가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