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文정부 초대 총리 이낙연, 책임총리·野 협치·조각 주목野와 비공식 소통에 노력할 듯…31일 오후 취임식
정세균 국회의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을 통과시키고 있다. 이낙연 총리 인준안은 찬성 164표, 반대 20표로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국회 인준안 통과로 문재인정부 초대 총리직을 수행하게 됐다.

이로써 새 정부 조각에는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이지만, 야당의 반대로 '반쪽 동의'을 얻었다는 점에서 얽힌 '협치 실타래'를 풀어야 하는 과제도 안게 됐다.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은 31일 국회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299명 중 188명이 투표에 참여, 찬성 164표로 가결 처리됐다. 반대는 20표, 무효는 2표가 나왔다.

야당 가운데 자유한국당(107석) 의원들은 전원이 불참했고, 바른정당(20석) 의원들은 반대표를 행사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두 야당은 이 후보자 배우자의 위장전입이 문 대통령의 5대 인사원칙(병역면탈·부동산 투기·세금탈루·위장전입·논문표절)과 위배된다면서 인준에 완강한 반대의 뜻을 보여왔다.

4선 국회의원 출신이자 평소 국회와의 소통을 강조해온 이 후보자는 향후 원만한 국정운영을 위한 야당과의 소통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자는 앞서 "총리는 정책을 중심으로 한 여야정협의라든지 여러당과의 당정협의에 할 일이 있을 것"이라면서 "인간과 인간의 관계라는 것이 테이블 위에서만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비공식적 소통을 통한 협치를 예고했다.

또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자유한국당은 영원한 적폐대상이 아니다"라고 언급하면서 향후 협치의 대상에 한국당이 포함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해온 '책임총리'로서의 역할도 주목되는 상황이다. 그간 총리는 '방탄총리' '의전총리' 등으로 불리며 형식적인 직책에 머물렀다는 지적도 받아왔다.

이 후보자는 내각 운영 방향과 관련해 책임총리의 역할을 내각의 최종 책임자이자 의사 결정권자로 해석하고 "부처 추진 속도, 업무 추진 속도, 유관 부처 간에 어긋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후보자의 임명으로 장관 등 내각 임명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그간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이 후보자 인준안 처리에 비상등이 켜지며 야당에 대한 불필요한 자극을 피하려 인선 발표를 미뤘다.

이제 이 후보자 인준안 처리에 따라 신속한 인선에 가능해졌고, 이 후보자의 제청권 행사 등으로 문재인정부 초대 조각 작업에 박차가 가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자는 이날 정부서울청사 별관 대강당에서 취임식을 하고 다음달 1일부터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갈 계획이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