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통일
하태경 "김여정의 타깃은 삐라가 아닌 문재인 대통령"
하태경·태구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총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20.4.28/뉴스1 © News1 

하태경 미래통합당은 의원은 14일 북한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대남 군사행동을 시사한 담화와 관련 "김여정의 타깃은 삐라(대북전단)가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가 완전히 헛다리를 집었다. 삐라가 본질이 아니었다"며 "문재인 정권이 아무리 삐라와 관련한 강력한 대처를 해도 북한은 대남 말폭탄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는 "김여정이 공언한대로 북한쪽에 위치한 남북연락사무소는 조만간 폭파하고 군사적 압박으로 넘어갈 것 같다"며 "과거 사례를 보면 북한이 대남무력 도발을 할 때는 요란하게 떠들지 않았다. 하지만 지금처럼 한국 정부가 나약한 태도를 보이면 북한의 오판 불러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북한의 타깃은 삐라가 아니라 문 대통령임이 명확해지고 있다"며 "삶은 소대가리라는 표현이 나올 때는 그러려니 했지만 어제 옥류관 주방장까지 내세워 문 대통령에게 치욕을 준 것은 당신과는 앞으로 절대 상대하지 않겠다는 절교선언이다. 문 대통령이 권좌에 있는 한 남한 때리기를 계속할 것임을 선언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제 어떻게 할 것인가. 지금처럼 북한이 하명하는 건 다 들어줄 것이냐"며 "북한이 대통령보고 물러가라고 하명하면 그것도 들어줄 것인가. 북한은 그럴 기세"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미련을 버려야 한다"며 "북한의 요구를 들어주면 남북관계가 좋아지겠지하는 요행심은 자칫 나라를 큰 위기로 몰고 갈 수 있다"고 했다.

하 의원은 "지금처럼 김여정 하명에 계속 굽신굽신하는 모습만 보인다면 대한민국은 북한의 노예국가로 전락하고 말 것"이라며 "삐라에 과도하게 집착하는 건 해법이 아니다. 북한이 도발 엄두도 내지 못하도록 국론 결집해 단호히 대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