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청, 볼턴 '문대통령 조현병' 비유에 "자기가 조현병 아니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해 7월24일 서울에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뉴스1
청와대는 22일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회고록을 통해 한국과 북한, 미국의 비핵화 협상과정을 폭로한 것과 관련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한미 정상 간에 진솔하고 건설적인 협의 내용을 자신의 편견과 선입견을 바탕으로 왜곡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기본을 갖추지 못한 부적절한 형태"라며 이렇게 청와대 공식 입장을 밝혔다.

볼턴 전 보좌관의 '카운터파트'를 담당했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도 이날 윤 수석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볼턴 전 보좌관, 그의 회고록에서 한국과 미국 그리고 북한 정상들간의 협의 내용과 관련한 상황을 자신의 관점에서 본 것을 밝힌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실장은 "정확한 사실을 반영하고 있지 않다"며 "또 상당 부분 사실을 크게 왜곡하고 있다"고 회고록 내용을 지적했다.

이어 "정부 간 상호 신뢰에 기초해 협의한 내용을 일방적으로 공개하는 것은 외교의 기본 원칙을 위반한 것"이라며 "향후 협상에 신의를 매우 심각하게 훼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가 이러한 위험한 사례를 방지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런 부적절한 행위는 앞으로 한미 동맹 관계에서 공동의 전략을 유지 발전시키고 양국에 안보 이익을 강화하는 노력을 심각하게 저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의 입장은 전날 미국 국가안보회의(NSC)에 전달했다고 한다. 미국 측이 어떻게 반응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이 왜곡됐는가'라는 질문에 "하나하나 사실관계를 다투는 것조차 부적절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그는 "정상간 대화, 외교 관계에 있어서 협의 과정은 밝히지 않는 것이다. 기본을 망각했다는 것이 그런 것"이라며 "저희도 회고록 전체를 보지 못했다. 어느 부분이 관련돼 있는지 내용은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작년 판문점회담 당시 상황을 화면이나 보도를 통해 살펴보면 볼턴 전 보좌관의 역할이 뭐였는지 저희가 말씀드리지 않아도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해 6월30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판문점 회동에 볼턴 전 보좌관은 참석하지 않은 만큼 정상의 협상 내용에 관해 자세히 알기 어렵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당시 몽골 울란바토르 일정에 참석했다.

또 볼턴 전 보좌관이 '문 대통령의 조현병 환자같은 아이디어'라고 비유한 부분에 관해선 "그건 자신이 판단해봐야 할 문제"라며 "본인이 그럴 수도 있는 것 아닌가 싶다"고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볼턴 전 보좌관 개인의 회고록에 대해 청와대가 직접 나선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청와대가 공식대응했다기보다는 정 실장이 그동안 볼턴 전 보좌관의 카운터파트였다. 그래서 정 실장과 주고받은 이야기가 포함돼 있다"며 "그 부분에 대해 정 실장이 입장을 내는 것"이라고 했다.

정 실장이 기대한다고 밝힌 '적절한 조치'에 관해선 미국 측에서 판단할 일이라고 구체적 언급은 피했다.

이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대통령의 참모들이 직을 수행하면서 비밀준수 의무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전세계가 (비밀준수 의무) 제도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특정한 것은 아니지만 그런 것을 포함해서 앞에서 정 실장이 지적했듯이 사실이 아닌 부분들, 일종의 허위사실이 될 수 있는 부분들에 대해서 미국 쪽에서 일어나는 일들이니 미국 쪽에서 판단해서 할 일"이라고 답했다.

그는 북한의 대남전단(삐라) 살포에 관한 입장과 군사적 대응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통일부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아직 현실적으로 나타난 것은 아닌데, 군사적 대응은 상식적으로 판단해달라"고 선을 그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