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박원순 시장 결국 숨진 채 발견…'미투 피소' 이튿날 극단선택
10일 새벽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박 시장은 가족의 실종 신고 후 7시간 여에 걸친 수색 끝에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대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뉴스1 DB) 2020.7.10/뉴스1

실종됐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 신고 7시간 만이다. 사망 원인은 극단선택으로 추정된다.

박 시장은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날 사망과 피소 간 개연성이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박 시장 사망에 따라 해당 고소 사건은 '공소권 없음' 처리 될 전망이 나온다.

박 시장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서울시는 침통한 분위기다. 수장 공백에 따라 행정1부시장 권한 대행 체제로도 전환됐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오전 0시1분경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그는 전날(9일) 오전 10시쯤 예정된 일정을 갑작스레 취소하고 오전 10시44분쯤 서울 종로구 가회동 공관을 나선 뒤 연락이 두절됐다.

박 시장의 딸은 오후 5시17분쯤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며 112에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은 신고 접수 후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박 시장이 오전 10시53분쯤 와룡공원 인근에서 북악산으로 진입하는 장면을 포착했다. 박 시장은 공관에서 와룡공원까지 택시를 이용했다. 경찰은 공원에서부터 발견 지점까지는 도보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 시장의 휴대폰은 오후 3시49분쯤 서울 성북구 핀란드 대사관저 주변에서 마지막으로 신호가 잡힌 후 꺼진 사실도 확인했다.

경찰과 소방은 박 시장을 찾기 위해 인력 700여명을 동원해 박 시장을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는 작업을 벌였다.

박 시장의 시신은 소방구조견이 먼저 발견했다. 장소는 북악산 숙정문과 삼청각 소방대원들과 기동대원들이 박 시장 얼굴과 명함 등 유류품을 통해 신원을 확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사인은 극단선택으로 보인다. 경찰은 박 시장에 대한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지만 CCTV 분석 등을 통해 절차에 따라 사인에 대해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발견 이후 3시간가량 현장 감식을 진행했다. 박 시장 시신은 오전 3시20분쯤 빈소인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10일 새벽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으로 운구되고 있다. 박 시장은 가족의 실종신고 후 7시간 여에 걸친 수색 끝에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2020.7.10/뉴스1 © News1 

박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됨에 따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 것으로 알려진 사건의 수사도 종결된다.

경찰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의 전직 비서 A씨는 지난 8일 '박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적이 있다'며 박 시장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박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해당 고소 사건은 '공소권 없음' 처리될 전망이다.

'검찰사건사무규칙' 제69조에는 수사받던 피의자가 사망할 경우 검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불기소 처분한다고 명시돼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지방경찰청에 박 시장에 대한 고소장이 접수된 것은 사실이고 조사 중이지만 세부 사안에 대해서는 고인의 명예가 있기 때문에 지금 확인은 어렵다"며 "종합적으로 수사해 다음에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 비보에 서울시는 큰 충격에 휩싸였다. 지난 9년간 서울시에서 시장직을 수행한 박 시장의 죽음을 선뜻 받아들이지 못 했다. 서울대병원으로 온 서울시 관계자들이 가슴을 치며 '왜 그랬냐'며 우는 모습이 보이기도 했다.

서울시는 곧바로 서정협 행정1부시장 권한 대행 체제로 전환됐다. 서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10시 시청에서 향후 대응방침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지방자치법은 지자체의 장이 출장·휴가 등 일시적 사유로 직무를 수행할 수 없으면 부단체장이 그 직무를 대리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