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주호영 "5억불 北 제공 합의서에 서명했나"…박지원 "기억 없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학력위조 의혹과 대북관 등이 쟁점이 되고있다. 2020.7.27/뉴스1 © News1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북한에 25억달러의 투자 및 차관을 제공하기로 한 4·8합의서 중 경제협력 합의서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남북이 지난 2000년 체결한 4·8합의서의 부속합의서인 경제협력 합의서에 서명했느냐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주 의원은 경제협력 합의서 사본을 제시하며 "합의사항에는 상부상조 정신에 입각에 북측에 25억 달러의 투자 및 차관을 제공하고,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5억달러분을 제공하며 이와 관련한 실무적 문제는 차후에 합의한다고 돼 있는데 서명한 적이 있는가"라고 질문했다.

박 후보자는 "사실이 아니다"고 답했고, 주 원내대표는 "5억달러 분이 어떻게 (북한에) 갔는지 다 나와 있는데, 이런 중요한 일이 기억에 없을 수 있는가"라고 재차 물었다.

박 후보자는 "기억에 없다"고 했다가 주 의원이 계속 질문하자 "서명한 적이 없다"고 했고, "그럼 이 서류가 위조 서류인가"라고 묻자 "대답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주 의원이 어떤 경로로 문건을 입수했는지 모르겠지만, 4·8합의서는 공개됐고, 다른 문건에 대해서는 기억도 없고, 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