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하태경 '학력위조' 추궁에 박지원 "단국대에 물어야…질문답게 하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학력위조 의혹과 대북관 등이 쟁점이 되고있다. 2020.7.27/뉴스1 © News1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자신의 단국대 학력위조 의혹을 제기하는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에게 "질문을 질문답게 하시라"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자신에 대한 국회 정보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하 의원이 제기하는 자신의 학력 위조 의혹을 강하게 반박했다.

박 후보자는 하 의원이 1965년 당시 교육법 시행령상 전공필수학점을 72학점 이상을 따야 하지만, 박 후보자는 단국대에 편입한 이후 전공 필수 과목을 단 1학점도 따지 않았다고 지적하자 "55년 전(1965년)이면 하 의원이 태어나지도 않은 시절이다"며 "그때의 사회적 개념과 오늘날 21세기의 개념은 많은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저는 분명히 광주교대를 졸업하고 단국대에 편입해 성실하게 수강했다. 단국대에서 학점을 인정하고 졸업을 하라고 하니 했지, 졸업하지 말라고 했으면 안 했다"며 "하 의원도 서울대 물리학과에서 졸업장을 주니 졸업했을 것 아닌가. 저한테 묻지 말고 단국대에 가서 물어보시라"고 했다.

박 후보자는 하 의원이 자신의 학력 위조 의혹을 제기하면서 공격적으로 질문을 하자 "저도 의원님의 전략을 다 안다. 질문을 질문답게 하시라"며 "위조, 겁박 등의 말을 사용해 (압박하면서) 짧게 답변하라고 하면 어떻게 하는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