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박지원 "'北 30억불 제공' 비밀 합의서, 사실이면 후보자 사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7.27/뉴스1 © News1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2000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공개된 합의서 외의 '비밀 경제협력 합의서' 존재가 사실이면 "후보자 사퇴를 포함한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합의서 존재 여부에 대해 정말로 아는 바가 없는 것이냐고 재차 추궁하자 "(합의서가) 조작된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의 서명이 있는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 사본을 공개했다.

사본상 날짜는 2000년 4월8일로 같은 해 남북정상회담 합의서와 같으며 Δ남측이 2000년 6월부터 3년 동안 25억달러를 투자 및 경제협력 차관 형태로 제공하고 Δ이외에도 '인도주의 정신'으로 5억달러를 제공하는 내용이 담겼다.

정보위 간사인 하태경 통합당 의원도 오후에 이어진 청문회에서 이 문서를 제시하며 "(박 후보자의 기존 서명과) 다르게 보이는 서명이 있느냐"고 따져 묻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가 "조작된 것 같은가, (확실히) 조작이냐"고 묻자 박 후보자는 "조작됐다고 본다"며 "내 서명 날인은 맞고, 원본을 가져오면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또 "원본이 있다든지 서류에 서명한 게 사실로 드러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어떠한 책임도 다 감수하겠다"고 했고 "(후보 사퇴를 포함한) 모든 것을 다 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합의서가 사실이라면) 30억불을 제공한 엄청난 것"이라며 "그러면 국정원장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고 재차 다짐을 받았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내 인생과 모든 것을 걸겠다"며 "사본이라도 줄 수 있느냐"고 진위 여부를 직접 확인하겠다는 듯한 말을 하기도 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 후보자 사인이 적힌 남북합의서 사본을 들고 발언을 하고 있다. 2020.7.27/뉴스1 © News1 

박 후보자는 하 의원에게도 해당 합의서가 위조된 서류라며 "사본을 주면 제가 경찰 혹은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면서 "모든 사람의 명예가 걸려 있는 문제"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이어 "저를 모함하기 위해 (제 서명을) 위조했다고 생각하고, 김대중 정부를 모함하기 위한 것"이라며 "사실이라면 대북송금 특검에서 덮어줬을 리도 없고, 국정원 간부를 통해 확인해보니 (경제협력 합의서는) 처음이라고 한다"고 반박했다.

이날 오전 청문회에서 주 원내대표가 해당 문서를 처음 공개하자 박 후보자는 "기억에 없다"고 답했지만 질문이 계속 이어지자 "서명한 적이 없다"고 했고 "그럼 이 서류가 위조 서류인가"라고 묻자 "대답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답을 이어가기도 했다.

전해철 국회 정보위원장(가운데), 김병기 더불어민주당(왼쪽),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7.27/뉴스1 © News1 

박 후보자는 남북 경제협력과 북한 핵개발 간 상관관계를 놓고 주 원내대표와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가 달러 형태로 개성공단에 지원되는 자금이 북한 핵개발에 들어갔을 것이라고 보는 것이 '이치'라고 하자 박 후보자는 "이치가 아니라 팩트로 청문회를 하는 것"이라며 "알지도 못하고 자료가 없어서 모른다"고 맞받았다.

이 대답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박 후보자는 어머니를 왜 어머니라 부르느냐"고 쏘아붙였다. 박 후보자가 대답을 하지 않자 주 원내대표는 "이치로서 그렇게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