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기상∙재해
내일까지 폭염 절정…'경산 39·대구 38도' 올해 최고 예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아트에서 바라본 서울 하늘이 파랗다. 2020.8.17/뉴스1 © News1 

길었던 장마가 끝난 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기상청은 우리나라가 북태평양고기압 중심권에 드는 18일과 19일 무더위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됐고 낮 기온이 35도 내외로 오르면서 매우 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더 높겠고 낮 동안 크게 오른 기온이 해가 진 뒤 떨어지지 않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열대야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은 18일과 19일 낮 최고기온이 대체로 31~38도 분포를 보이겠다고 예상했다.

대구는 18일과 19일 최고 38도까지 오르겠고 경북 경산은 19일 오후 한때 39도까지 기온이 치솟을 가능성도 있다. 18일~19일 서울, 춘천, 수원 등 최고기온은 34도까지 오르겠다.

기상청은 당분간 무더위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1~23일은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아침 최저기온은 22~25도, 낮 최고기온은 29~37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2~23일은 낮 최고 29~36도, 24~25일은 28~36도, 26~28일은 30~35도 정도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