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김기현 "야당에 전광훈 처신 책임지라니…與 정치적 이용 황당"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 © News1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은 18일 "전광훈 목사가 부적절한 처신으로 논란이 된 것인데 야당에 책임을 지운다"며 "코로나19를 정치에 이용하려는 것이다. 제발 나쁜 시도는 버렸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전 목사가 확진자로 판명됐다. 그로 인해 많은 감염자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그 점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하는 것에 부인하는 생각은 전혀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라디오 인터뷰를 했는데 통합당보고 책임지라고 한다. 왜 통합당에 책임을 지라고 그러느냐. 황당하기 짝이 없다"며 "방역 책임이 야당에 있나. 야당이 방역 지휘권이 있나. 야당은 방역에 적극 협조하고 있는 마당인데 야당에 프레임을 씌우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 이슈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고 하느냐. 참 웃기는 분들"이라며 "그 현장에 우리 당 의원 일부가 갔거나 전직 의원이 갔다고 해서 그것을 사과하라는 것도 웃기기 짝이 없다. 그럼 국민은 대통령 눈치 보고 대통령이 반대하면 무조건 사과해야 하나"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럴 것 같으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장례식에 참석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부터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서정협 서울시장 직무대행에게도 당장 책임을 물어야 한다. 그것이 올바른 것 아니겠느냐. 참석한 사람에게 무엇을 그렇게 덮어씌우려고 안달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사실관계에 따라서 책임이 있다면 책임 있는 사람 당연히 법적인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그것을 누가 부인하겠나"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여야 대표 회동과 관련해 "이해찬 대표는 임기가 끝나는 분이다. (민주당이) 대표를 새로 뽑는다고 하는데 이해찬 대표를 불러놓고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앉아서 회동하면 그게 무슨 웃기는 이야기냐"라며 "논의한 것도 없는데 참 황당하다"고 비판했다.

또 "한마디 지나가는 말로 '식사 한번 하시죠'라고 했다고 해서 제안을 거부했다고 발표를 하는 것을 보면서 이것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것이구나 생각했다"며 "진정성을 가지고 접근했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