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 '5·18 3법' 당론 추진…"통합당, 광주 진정성 증명하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8.18/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은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과 유가족 지원을 골자로 하는 '5·18 3법'을 당론으로  추진하겠다고 18일 밝혔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5·18 3법과 관련해 민주당은 당론화 작업을 통해서 5·18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유가족에 대한 지원에 당 차원의 최대한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3법은 5·18 역사왜곡처벌법, 5·18 공법단체설립법, 유공자 예우 및 보상법을 일컫는다.

민주당은 최근 호남특위 설치와 5·18 묘역 참배를 계획하는 미래통합당을 향해 진정성을 증명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원내부대표인 이용빈 의원은 "이미지 선전을 위한 정략적 행보가 아니길 바란다"며 "5·18 정신을 담겠다는 정강정책이 의원총회와 전국위에서 꼭 통과돼서 실천으로 증명해 보이길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에 Δ5·18 왜곡 사죄와 재발 방지 약속 Δ'5·18 3법' 당론 채택 Δ5·18 진상규명위원회 적극 협조 Δ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5·18 기념식 불참 사과 등을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