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기상∙재해
태풍 '바비' 초강력 비바람 예고탄…제주 벌써 100㎜ 폭우
기상청 날씨누리 위성 기본영상에 26일 오전 8시 16분 기준 천리안 2A로 본 한반도 RGB 주야간 합성영상(기상청 제공) © 뉴스1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26일 제주 서귀포 남서쪽 해상에서 시간당 15㎞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정보 상세 최근접 예상정보에 따르면 제주 최근접은 이날 오후 3시, 전남 진도는 7시, 대전엔 27일 오전 1시, 서울엔 오전 5시에 예상된다.

하늘길과 뱃길이 모두 끊긴 제주에는 벌써 100㎜가 넘는 비가 오고 시속 100㎞ 넘는 바람도 불어 피해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바비는 이날 오전 6시 기준으로 서귀포 남서쪽 약 240㎞ 해상에서 시속 15㎞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5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155㎞(초속 43m), 강풍반경 350㎞, 폭풍반경 140㎞로 '강한' 강도의 태풍으로 관측됐다. 오전 3시부터 폭풍반경이 10㎞가량 넓어진 상태다.

이날(26일) 낮 12시께 서귀포 서쪽 약 180㎞부근 해상으로 근접할 것으로 보이는 바비는 강풍반경 380㎞, 폭풍반경 160㎞, 최대풍속 시속 162㎞로 '매우 강한' 태풍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오후 6시에는 목포 서남서쪽 약 160㎞부근 해상, 밤 12시에는 백령도 남쪽 약 220㎞ 부근 해상, 27일 오전 6시에는 평양 남남서쪽 약 90㎞ 부근 육상을 거쳐 28일 오전 6시에는 중국 하얼빈 동북동쪽 약 120㎞ 부근 육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현재 제주도 남쪽 해상의 수온이 30도 안팎으로 고온이어서 태풍이 제주도로 다가가며 더욱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바비 영향권에 들어가면서 제주의 하늘길과 뱃길도 끊겼다.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날 제주국제공항에는 오전 6시30분 김포공항으로 출발할 예정이었던 아시아나 OZ8900편을 시작으로 오후 4시10분까지 제주에서 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이 결항됐다.

제주 도착 항공편의 경우 오후 1시30분 청주행 진에어 LJ585편과 제주항공(서울 김포행 7C119편·부산 김해행 7C569편)을 제외하고 오후 3시10분까지 모든 항공편이 운항을 취소했다.

앞서 에어서울, 플라이강원, 하이에어는 전편 결항을 결정했으며 진에어는 오후 1시 이전의 항공편을 모두 취소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오후 9시30분 이후의 야간 항공편을 제외한 모든 항공편 운항을 중단했다.

제주국제공항에는 25일 오후부터 윈드시어 특보와 태풍특보가 발표됐다.

제주 뱃길 역시 전면 통제된 상황이다. 제주운항관리센터에 따르면 이날 제주를 오가는 여객선 15척은 모두 운항이 취소됐다.

행정안전부 안전관리일일상황에 따르면 제주 등 21개 국립공원 607개 탐방로도 전날(25일) 오후 3시부터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

제주 육·해상에는 이날 오전 8시 현재 태풍경보가 내려져 있다.

바비는 이날(26일) 낮 12시 부근부터 오후 6시께까지 '매우 강한' 태풍으로 성장했다가 밤 12시쯤부터는 다시 '강한' 강도의 태풍으로 바뀐다. '매우 강' 상태로 제주와 목포 인근 해상을 지나는 것이다.

바비는 전남지역까지 강풍을 몰고 오고 있다. 오전 6시 기준으로 전남 서거차도(진도)에서 시속 83㎞를 비롯, 가거도(신안) 81㎞, 무등산(광주) 76㎞의 바람이 최대순간풍속으로 관측됐다.

제주에서는 최대순간풍속이 윗세오름 시속 105㎞, 삼각봉 103㎞, 백록담 89㎞로 관측됐다. 오전 3시 기준으로 제주 윗세오름에서 시속 99㎞의 바람이 분 것에 비해 더 거세진 것이다.

오전 0시부터 6시 사이 제주도 서귀포의 대정 부근에서 101.5㎜, 윗세오름에서 83.0㎜, 영산에서 65.0㎜의 비가 온 상태다.

제주, 전남 여수(거문도·초도), 제주 전해상, 남해 서부 동쪽 먼바다,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 서해 남부 남쪽 먼바다에 태풍경보가 발효됐다.

오전 8시 이후로는 전남(무안, 장흥, 진도, 신안·흑산면제외, 목포, 영암, 완도, 해남, 강진, 여수, 보성, 고흥) 지역에 태풍주의보가 발표됐다.

남해 동부 앞바다, 동해 남부 남쪽 먼바다, 서해 중부 먼바다, 서해 남부 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27일까지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예상된다"며 "심한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바비는 26일 오전 6시쯤 서귀포 남서쪽 약 230㎞ 부근 해상을 거쳐 낮 12시에는 서귀포 서남서쪽 약 16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하고 오후 6시쯤에는 목포 서남서쪽 약 160㎞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