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총리 권한 보장"…李총리 "국민께 믿음드리고 싶어"수여식 분위기 화기애애…李총리 "개인적 적폐청산"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 기자회견에서 국무총리 후보자에 이낙연 전남도지사 등을 임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이낙연 신임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세 가지 당부'를 남겼다. 이 총리는 이에 긍정적으로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30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이 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수여식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고생 많이했다. 축하드린다. 잘 부탁드린다"고 이날 국회 임명동의안이 통과된 이 총리를 격려했다.

이에 이 총리는 "부족한 게 많아 걱정을 많이 끼쳐드렸다"며 "개인적으로는 개인적인 적폐청산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농담을 던졌다.

참석자들 사이에서 한바탕 웃음이 터진 뒤 문 대통령은 이 총리에게 "첫날인 만큼 크게 세 가지 정도 부탁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운을 뗐다.

이어 "첫 번째는 헌법상에 규정돼 있는 국무총리의 권한, 그것을 실질적으로 보장해드리겠다. 그런만큼 일상적인 국정운영은 전부 국무총리 책임이라는 각오로 전력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민생현안이나 갈등현안 쪽에 적극적으로 나서 민생총리, 갈등해결 총리, 현장총리 역할을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두 번째로는 앞으로 더불어민주당과 당정협의를 할텐데, 당정협의 중심을 세워주고 야당과도 소통하는 데 힘을 더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세 번째는 역시 단체장을 하셨으니 지방자치와 분권을 최대한 확대해나가는 역할을 해줬으면 한다"며 "저는 지방자치와 분권확대를 위해 앞으로 개헌도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개헌하기 전까지도 현행 법률로 할 수 있는 자치분권 확대는 최대한 해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에 "내일 현충원에 다녀오자마자 오전에 각 당 대표들을 예방하고 인사하겠다"며 "오후에는 경기도의 가뭄 현장을 다녀오려고 한다. 문제가 있는 곳은 항상 가까이에 총리가 있다는 믿음을 국민께 드리고 싶다"고 화답했다.

이 총리는 또 "지방과도 원활하게 소통하고 지방자치단체장들이 느끼는 아쉬움 같은 것도 어느 정도 아니까, 해결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전남도지사 출신이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31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 참석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앞으로 추경예산을 편성하게 되면 4조 정도, 상당한 부분이 지방 몫이기 때문에 그 부분은 지방 일자리를 만드는 데 잘 활용될 수 있도록 함께 의견을 모으는 자리를 마련할까 한다"며 "지난 대선 때 '제2국무회의' 공약을 했었는데, 이것이 법제화되기 전까지라도 우리의 권한으로 활발히 해나가면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필요할 때는 국무회의에 단체장들께서 참여하실 수도 있고 또는 단체장들끼리 별도로 대통령이나 국무총리나 주재하는 회의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자 이 총리는 "바로 가동을 해보도록 하겠다"며 "추경을 제가 좀 봤는데 여야간 협의하기 비교적 쉽게 짜인 것 같다. 바로 내일부터라도 협조를 당부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여야간 적절하게 정치적 타협으로 지역사업을 하면 좋지만, 일자리에 도움이 된다면 야당의 요구도 수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이 총리는 "도시재생사업 같은 경우는 야당도 하고 싶어하는 사업들"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 총리에게 "그동안 어땠느냐"고 총리로 임명되기까지 소회를 묻기도 했다. 이 총리는 이에 "전 입이 열개가 있어도 할 말이 없다"며 "너무 송구스럽다. 대통령 내외분께 누를 끼친 것 같다"고 말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