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정감사
김교흥 의원, “GTX-D 노선,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 요구”Y자 노선 김포 통진과 인천 청라에서 출발...B/C 1.03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김교흥 의원이 Y자 형태의 GTX-D노선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의원(인천 서구갑)은 16일 세종시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GTX-D 노선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4차 철도망 계획 수립 과정에서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이날 ‘Y’자 형태의 GTX-D 노선에 대해 김 장관에게 설명했다.

하나는 인천공항에서 출발해 청라, 가정, 작전을 지나고, 다른 하나는 김포 통진에서 검단, 계양을 거쳐 두 개의 노선이 부천종합운동장에서 만나 구로, 사당, 강남, 삼성, 잠실을 지나 강동, 하남으로 연결되는 노선이다.

김 의원은 ‘GTX-D 노선이 작년 10월, 김현미 장관이 발표한 수도권 서부권에 급행철도 신규노선을 검토하겠다는 계획에 부합한다’며 ‘기존 GTX-A∙B∙C 노선이 남북축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서부권을 연결하는 노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인천국제공항의 이용객 수가 지난해 7000만 명을 넘어섰고 4 활주로가 완공되면 1억 명 이상의 여객이 방문하는 세계 3대 공항으로 성장한다. 그런데 공항에서 서울 중심부를 연결하는 고속기능의 철도가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현재 공항철도는 인천공항과 서울역에서 정차하는 공항 전용철도이며, 편도요금이 9000원에 달해 서민들이 수시로 이용하기 쉽지 않은 구조라고 했다.

김 의원은 “GTX-D 양방향 노선은 비용 대비 편익 값(B/C)이 1.03으로 사업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며 “총사업비 10조 원이 소요되지만, 사업성이 높아 민자사업으로 추진이 가능해 국비는 3조6000억 원 정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GTX-D 노선이 개통되면 서울지하철 2호선의 고질적인 문제인 구로지역에서 잠실까지 혼잡문제도 해결할 수 있고, 영국의 Cross Rail의 성공 사례를 들며 영종, 청라, 가정, 김포, 검단, 계양 신도시로 서울 동부권의 인구를 분산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런던 히드로공항, 파리 드골공항, 암스테르담 스키폴공항, 상하이 푸동공항 등 세계의 주요 공항에는 고속기능의 철도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