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정감사
탈모치료 받은 국민 5년 간 109만 명...청년층 증가
김원이 국회의원

최근 장년층만의 고민으로 여겨졌던 탈모가 2030세대 청년들의 고민거리로 급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국회의원(목포시)이 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탈모 진료비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탈모증으로 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은 국민이 109만에 달했다.

특히 2015년 20만8601명이던 탈모 환자는 2016년 21만2141명(1.7%), 2017년 21만4217명(1.0%), 2018년 22만4743명(4.9%), 2019년 23만2167명(3.3%)으로 2019년 현재 2015년 대비 1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우리 국민이 지난 5년간 1486억원을 탈모 진료비로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246억원 수준이던 탈모 진료비는 2016년 268억원, 2017년 286억원, 2018년 323억원, 2019년 361억원으로, 2015년 대비 2019년 현재 46.5% 급증했다.

최근 5년간 탈모 치료를 받은 환자 109만1869명 중 남성은 60만9781명(55.8%), 여성은 48명2088명(44.2%)으로 남성의 탈모 비율이 높았다.

다만 2015년 9만 4천명 수준이었던 여성 탈모 환자 수가 지난해인 2019년 10만명을 넘어서 여성 역시 탈모의 위험에 노출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령별로는 30대, 40대, 20대 순으로 탈모 진료를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30대 탈모 환자는 전체의 23.4%인 25만5802명, 40대는 전체 22.1%인 24만1096명, 20대는 19.8%인 21만6220명으로 확인됐다.

이 중 20대 탈모 환자의 수는 2015년 4만321명에서 2016년 4만1834명(3.7%), 2017년 4만2263명(1.0%), 2018년 4만4940명(6.3%), 2019년 4만6862명(4.27%)으로 매년 증가했다.

김원이 의원은 “최근 스트레스와 식습관의 변화로 청년층의 탈모가 늘어나면서 병원을 찾는 탈모 환자 수도 매년 급증하고 있다”며 “탈모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국민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실질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