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에너지
“겨울의 진객 재두루미, 한강하구 날다”
홍두평평야의 재두루미

(사)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는 최근 재두루미 서식지인 김포시 홍도평야에서 재두루미 36개체를 관찰했다고 30일 밝혔다.

그러나 무분별한 농경지 훼손으로 인해 농경지에서 서식하는 개체는 줄어들고 한강사구에서 서식하는 개체는 늘어났다.

재두루미는 1970년대 2500~3000개체가 김포시 하성면 시암리 한강하구를 찾아왔으나 간척사업 이후 자취를 감췄고 현재는 100여 마리가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이런 상황도 무분별한 농경지 훼손으로 인해 농경지에서의 서식은 줄어들고 한강사구에 서식하는 개체는 늘어나는 상태다.

전 세계에 6000~6500개체가 생존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재두루미는 극동아시아에만 분포하는 종으로 몽골 동부, 러시아와 중국 국경지역에서 번식하고 중국 양쯔강 유역, 한국, 일본 이즈미시에서 월동한다.

대부분의 재두루미는 일본 이즈미시와 주변의 농경지, 해안습지에서 월동하며 한국과 일본 사이를 오가기 위해 한강-임진강 하구, 철원평야, 천수만, 순천만, 구미 해평습지 일대에 중간 기착한다.

국내에서는 대부분 철원평야, 임진강 하구, 한강 하구, 파주, 연천 등지에서 월동하며 일부가 낙동강 하구, 주남저수지, 순천만에서 월동한다. 10월 초순부터 도래해 4월 초순까지 관찰된다.

윤순영 이사장은 “한강하구 재두루미 보전사업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재두루미가 5년 이내에 한강하구에서 자취를 감출 것”이라며 “재두루미 서식지 보존에 힘써 줄 것”을 행정관청에 당부했다.

한강하구의 재두루미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