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 오늘 '보선 공천' 전당원투표 결과 발표…찬성 70% 넘을까?
더불어민주당 당헌 개정 전당원 투표 안내 메시지.(민주당 홈페이지 제공) ©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2일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를 좌우할 당헌 개정과 관련한 전(全)당원 투표 결과를 발표한다.

당에 대한 충성도가 높은 당원들을 상대로 한 투표인 만큼 사실상 당헌 개정찬성 쪽으로 결론날 가능성이 높아 민주당을 이를 토대로 내년 보선 공천 준비 작업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지난달 31일부터 1일까지 권리당원 및 대의원을 상대로 당헌 개정과 관련한 전당원투표를 진행했다.

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규정을 그대로 적용할 경우엔 내년 민주당 소속 단체장의 성추문 등으로 인해 치러지는 서울·부산시장 선거에 후보를 낼 수 없다.

이에 민주당은 해당 당헌에 '전당원투표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을 넣는 개정안과 이를 토대로 내년 보선 공천에 대한 찬반 여부를 당원들에게 물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 전당원투표 결과를 보고한 뒤 정확한 찬성·반대표 집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당 안팎에선 당원들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사실상 차기 대선의 전초전이라는 점을 잘 알고 있는 만큼 당헌 개정안 등이 무난히 가결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로 인해 관심은 찬성표가 어느 정도 나왔을지에 쏠린다. 정치권에선 찬성표가 70% 이상 나올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지난 4월 총선을 앞두고 비례연합정당 창당 찬반을 묻기 위해 실시한 전당원투표 때에도 찬성이 74.1%에 달했었다.

일각에선 내년 보선의 중요성을 감안할 때 당원들이 당 지도부의 결정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적극적인 찬성표를 던져 80%를 넘기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투표 결과 당헌 개정 등에 찬성이 더 높게 나온다면 민주당은 2일 당무위원회, 3일 중앙위원회를 개최해 당헌 개정안을 의결할 계획이다.

당헌 개정안 의결이 마무리되면 민주당은 내년 보선 공천 작업에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국민의힘 등 야권은 민주당의 보선 공천 움직임에 맹공을 퍼부을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 대표 시절이었던 지난 2015년 당 혁신위원회가 해당 당헌 조항을 만들었다는 점을 들어 '말 뒤집기'라고 맹비난하고 있다. 당시 당 혁신위원회에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도 참여했었다.

야권은 또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모두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던 것을 부각시키며 "천벌을 받을 것", "피해여성에 대한 3차 가해"라고 공세 수위를 바짝 끌어올릴 전망이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손바닥 뒤집기' 몰염치 공천 규탄 긴급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01/뉴스1 © News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