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의료·건강
성가대 연습·예배 후 소모임…홍대새교회 관련 71명 감염
서울 마포구보건소 내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0.11.23/뉴스1 © News1 

서울 동대문구 소재 고등학교에서 마포구 홍대새교회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파되며 총 71명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교회에서 성가대 연습, 예배 후 소모임으로 간식이나 식사를 섭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동대문구 고교 확진자와 가족이 18일 확진된 후 그 가족이 다니는 마포구 홍대새교회의 교인대상 검사에서 타시도 확진자 1명이 19일 확진됐다.

이후 22일까지 56명, 23일에 14명이 추가 확진돼 관련 확진자는 총 71명이다. 이중 서울시 확진자는 65명이다.

교회 관계자, 가족과 지인 등 접촉자 포함 총 1029명에 대해 검사를 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70명, 음성 936명, 나머지는 검사를 진행 중이다.

역학조사에서 해당 교회는 입구가 3곳 이상으로 관리가 어렵고 손소독제와 방역물품 비치가 미흡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주예배당을 비롯해 유초등부·청년부 등 여러 개의 방으로 구성돼있어 환기나 관리가 용이하지 않았다. 성가대 연습, 예배 후 소모임으로 간식이나 식사를 섭취한 것으로 확인돼 추가 조사 중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종교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서는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행사는 온라인으로 진행해달라"고 요청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