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강서구 화곡동 상권, 코로나19 직격탄…공실률 ↑ 매출 ↓
서울 강서구청 인근 상가 모습.(제공=상가정보연구소)© 뉴스1

서울 강서구 화곡동 상권이 빠르게 얼어붙고 있다. 코로나19가 지속 확산하면서 유흥가 중심의 화곡동 상권이 침체하는 모습이다.

26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3분기 강서구 화곡동 상권 중대형 상가 평균 공실률은 16.4%를 기록했다. 서울 평균(8.5%)보다 7.9%포인트(p) 높으며, 서울 주요 상권 50곳 가운데 8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화곡동 상권 공실률은 지난 2분기(7.1%)보다 5.8%p 증가했다. 증가폭은 서울 강남대로 일대(7.9%p)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매출 감소도 나타났다.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를 통해 화곡동 상권 커피전문점 매출을 살펴본 결과, 지난 9월 기준 평균 추정 매출은 974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상권이 속한 강서구 커피전문점 평균 매출 1051만원보다 77만원 낮은 수준이다.

공실률이 치솟고 매출은 감소해도, 유동인구는 여전했다.

지난 9월 기준 화곡동 상권의 일평균 유동인구는 10만9907명으로으로 월평균 약 330만명의 유동인구가 화곡동 상권을 찾는 셈이다. 상권 유동인구는 많지만, 소비로 연결되지 않음을 나타내는 것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과거 화곡동 상권은 강서구청, 강서 경찰서 등을 비롯한 공기관들과 다양한 기업들이 있어 강서구를 대표하는 상권이었다"라면서 "하지만 유흥상권으로 자리잡은 화곡동 상권에 코로나19 확산은 치명타를 줬고, 강서구청이 마곡지구로 이전을 앞두고 있어 상권은 더욱 분위기가 얼어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성세대 유흥문화에 집중된 화곡동이 20~30대를 겨냥한 젊고 특색 있는 상권으로 분위기를 바꾸지 않는 이상 이러한 침체 분위기는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