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의료·건강
설 전에 '화이자 백신' 접종 시작…접종센터 250곳 운영
홍성대 일신바이오베이스 대표가21일 경기도 동두천시 공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저장할 초저온냉동고 검수작업을 하고 있다. 2021.1.21/뉴스1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월 설 연휴 이전에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전국에 250곳의 접종센터를 운영하기 위해 22일까지 후보지 접수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박종현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은 21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당초에는 백신이 2월 말 정도 처음으로 들어오는 것으로 예정됐으나 설 전에 들어올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첫 백신이 들어오면 접종 계획에 따라 지체 없이 우선순위에 맞춰 접종이 시작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다국가 연합체인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5만명 분의 백신이 2월 초 국내 공급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 백신은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방식의 화이자 백신"이라고 말했다.

백신을 해외에서 국내로 이송하는 작업은 국토교통부, 국내 운송은 국방부, 초저온 냉동고 수급은 산업통상자원부가 맡는다. 행안부는 지자체와 함께 예방접종추진단·지역협의체 구성, 위탁의료기관 및 접종센터 후보지 선정 등을 담당한다.

백신 접종을 하는 위탁의료기관은 약 1만곳, 접종센터는 250곳을 운영할 계획이다. 위탁의료기관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의 백신을, 접종센터에서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다.

위탁의료기관의 경우 독감예방접종을 위해 지정한 병원 2만곳 중 적정한 곳 1만곳을 정하고 접종센터는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또는 공공기관이 소유·관리하는 대규모 시설을 우선 활용하기로 했다.

21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스타디움 제3주차장에 마련된 승차형(드라이브스루) 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 업무를 마친 의료진이 감염 예방을 위해 보호복을 벗기 전 소독제를 뿌리고 있다. 2021.1.21/뉴스1 © News1 

20일 오후 6시까지 접종센터 후보지 150곳은 선정을 마쳤다. 실내체육관 93개, 공연·문화시설 30개, 유휴지·운동장·공원 10개, 관공서 5개 등 공공시설 138곳과 병원 8개, 보건소 4개 등 의료시설 12개다.

행안부는 나머지 100곳의 후보지도 22일까지 전국의 지자체로부터 제출받아 질병관리청과 최종 심사를 한 후 다음주 초 쯤 발표할 계획이다.

접종센터는 시·군·구당 1개소 이상 설치된다. 다만 인구가 50만명이 넘는 자치구는 3개 정도 지정하며 관할 지역 내 적절한 인력·장소가 없는 경우에는 인접 시·군·구와 공동 설치를 허용한다.

접종센터는 하루에 적게는 1000명, 많게는 3000명씩 접종해야 하기 때문에 조건이 까다롭다.

박 담당관은 "자연통풍이 되어야 하기 때문에 지하시설은 불가능하고 초저온 냉동고를 24시간 운영하기 위해 자가발전시설을 갖춰야 한다"며 "접종 후 30분 정도 이상반응을 봐야하기 때문에 별도의 대기시설이 있어야 하고 접근성이 좋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대기구역, 백신보관 및 준비구역, 접종구역, 접종 후 구역 등의 충분한 면적이 확보돼야 하고 접종 대상자가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교통 편의성이 높아야 한다는 조건이 있다. 휠체어 이동공간, 승강기 등 장애인 이동 편의 시설도 확보해야 한다.

행안부는 이동이 어려운 고령자나 장애인 등의 접종 방안, '국민비서'를 통해 예약하지 않고 접종센터를 방문하는 국민들의 처리기준 등도 마련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