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의료·건강
정총리 "백신 보관·유통, 해외 반면교사 삼아 치밀하게 준비"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경기도 동두천시 일신바이오베이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저장할 초저온냉동고를 살펴보고 있다. 2021.1.21/뉴스1 © News1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오전 경기 동두천시 소재 초저온 냉동고 생산업체인 일신바이오베이스를 방문했다.

정 총리는 "국내에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임박한 상황에서 백신의 보관과 유통에 대해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초저온 냉동고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일신바이오를 방문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 홍성대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백신이 도착하는 순간부터 수송·보관·접종·사후관리 등 전 과정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으나, 코로나19 백신은 제품에 따라 적정온도가 다양하기 때문에 보관과 유통 관리가 매우 까다롭다"며 "우리보다 먼저 접종을 시작한 나라들이 겪는 어려움을 반면교사로 삼아 우리나라에서는 결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 치밀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며칠 전 조달청과 코로나19 백신 냉동고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들었다"며 "코로나19 백신 보관을 위한 콜드체인에 필수 물품인 초저온 냉동고를 우리 기술로, 우리 기업이 생산해 자랑스럽고 든든하다"고 격려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으시도록 계속해서 세심하게 준비하고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