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주호영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 되는 순간이 정계 개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2021.2.9/뉴스1 © News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0일 "서울시장 야권 후보의 단일화가 되는 순간이 정계 개편"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4·7 재보선 이후 야권 정계 개편 가능성을 묻는 말에 이렇게 답했다.

주 원내대표는 "재보선 이후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어떤 관계를 설정할 것이냐, 이것 자체가 정계 개편"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선 후보 간 단일화 문제에 대해 "제1 야당이 단일화 과정에서 후보(자리)를 뺏기면 당의 체면이 말이 아니니 네 명 중에서 한 사람이 되면 단일후보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후보 단일화 쟁점에 대해서는 "단일화를 입당 후에 할 것이냐, 입당하지 않은 채 단일화할 것이냐, 단일화 이후 우리 당 후보가 아닌 사람이 되면 그때 입당하고 기호 2번을 할 것이냐, 그 이후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할 것이냐 등의 문제를 정하는 것이 단일화 협상 과정에서 정리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단일화가 이뤄진다면) 저희는 (서울시장 보선에서) 지는 경우를 별로 상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국민의힘 예비후보들이 선심성 공약을 남발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보수적인 정책, 진보적인 정책을 정할 수 없다고 본다. 재난지원, 출산 지원 등이 예전의 시각으로 보면 퍼주기일 수가 있지만 양극화가 심해지고 청년 실업이 늘어나고, 코로나로 어려움이 있을 때는 융통성 있게 운영해야 한다"며 "재정 감당 범위, 효과를 놓고 치열하게 논쟁하고 정리하면 될 일"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