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인천시, 국토부에 수도권 제2순환로 1·2구간 동시착공 건의
인천광역시청 전경 / 뉴스1DB © News1 

인천시가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1·2구간 동시착공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김기문 시 원도심재생조정관은 10일 ‘1·2구간 동시 착공’을 요구한 시민청원 답변을 통해 “시는 2030년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동시 개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2구간 건설 중 발생할 수 있는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역주민, 환경단체, 관련기관 등과 지속적인 소통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총 길이 260.8㎞의 제2순환로는 수도권의 교통혼잡을 개선하기 위한 도로다. 사업시행자인 국토부 계획상 1구간(시화~남송도IC, 8.4㎞)은 올해 실시설계에 들어가 2023년 착공 예정이지만 2구간(남송도IC~인천남항, 11.4㎞)은 습지와 소음 등 문제로 단계별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 청원인은 지난달 2일 ‘1·2구간을 동시착공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을 올렸고 3588명의 공감을 얻어 답변 기준을 충족했다.

김 조정관은 “국토부에 동시착공을 건의했으며 현재 적극적으로 협의 중”이라며 “사업지역인 연수구와 주민단체도 동시착공 방향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김 조정관은 또 1구간 우선 개통시 남송도IC 이용 화물차량 증가로 인한 안전 및 교통 혼잡 등의 문제에 대해 “1구간 설계시 지하차도인 인천 신항대로를 주도로로 삼아 통행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답변했다.

시는 현재 2구간 건설시 발생하는 습지훼손을 최소화하고 대체습지를 추가 조성하는 등 환경대책 수립을 위해 지역주민, 환경단체, 관련기관 등과 다각적인 검토를 진행 중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