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이인영 "통일 된다면 시민·민족혁명 동시 완성…멋진 민족"
이인영 통일부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통일로 나아간다면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짧은 시간에 가장 성숙한, 시민혁명과 민족혁명을 동시에 완성한 가장 멋진 민족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지난 1일 오전 서울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이 자신의 소회를 밝혔다.

그는 "(3·1운동은)독립과 민주가 하나였던 임시정부로 이어지며 우리나라 민주헌정사의 근원이 됐다"면서 "그 후로도 우리는 4·19로 6·10으로 그리고 촛불혁명으로 세 번의 시민혁명을 경험했다. 전 세계 어느 나라 어느 민족도 해내지 못한 위대한 역사"라고 말했다.

이어 "평화로 이어진다면, 그래서 통일로 나아간다면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짧은 시간에 가장 성숙한, 시민혁명과 민족혁명을 동시에 완성한 가장 멋진 민족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평화 통일에 대한 이 장관의 의지가 엿보이는 발언이다.

그는 "경제적 근대화는 늦었지만 민주주의로 인해 가장 강력한 미래산업의 역동성을 가진 우리의 역사를 자부한다"면서 "민주주의와 더불어 활짝 피어날 평화의 새 역사를 상상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