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오세훈 "실체 불분명한 야권연대 외치는 安, 신기루 같은 후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9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자 등록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1.3.19/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22일 야권 후보 단일화 경쟁 상대인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실체가 불분명한 야권 연대, 정권교체를 외치는 신기루와 같은 후보"라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후보 단일화를 위한 여론조사 첫날인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주장한 뒤 "능력과 경험이 검증된 후보, 실체가 있는 대체불가한 후보가 나서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단일화가 되면 바로 윤석열, 김동연, 홍정욱, 금태섭 등 유능하고 정의로우며 합리적인 중도우파 인사들을 넓게 삼고초려해 명실공히 든든한 개혁우파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오 후보의 이른바 '내곡동 땅 의혹'에 대한 공세에 집중한 데 대해 "상식적으로 볼 때 공격의 화력을 집중하는 후보가 버겁고 무서운 상대 아니겠나"라며 "독일 나치의 괴벨스를 연상시키는 민주당 행태를 보면서 찌질한 정당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안 후보가 기자회견을 열어 '내곡동 땅 의혹'에 대해 "당시 일을 증언하는 사람이 나타나면 야권 후보가 사퇴한 상태에서 선거를 치를 수도 있다"고 공격한 점에 대해선, "경쟁은 치열하게, 화합은 확실하게 그런 여론조사에 임하는 치열한 경쟁의 하나로 받아들이겠다"고 답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