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이해찬 "윤석열, 발광체 아니라 스스로 못커…출마해주면 감사"(종합)
(사진=이동형TV 유튜브 방송 캡쳐)2021.03.18/뉴스1 © 뉴스1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생명력 있는 발광체가 아니고 반사체이고, 스스로 커나가지는 못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 인터뷰에서 "발광체가 돼야 호소력도 생기고 국민들한테도 동의 받는 힘이 나오는 건데 반사체가 돼서는 그걸 못 끌어간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저녁 유튜브 '이동형TV' 방송에서도 윤 전 총장과 관련해 "정치가 마인드와 법률가 마인드는 다른 것"이라며 "선거 관점에서 보면 그 분이 출마해주면 감사하다"라고 평가했다.

지지율이 하락한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선 "이번 서울시장 선거 결과에 따라서 다시 반등할 수 있는 모멘텀이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과 양강 구도를 형성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선 "여러 차례 아주 혹독한 검증을 받았다"라며 "현재의 그 지지도가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4·7 재보궐선거 판세에 대해서는 "부산은 좀 차이가 있는 것 같고, 서울은 우리 후보가 앞서다가 요즘은 접전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야권의 오세훈·안철수 두 후보의 단일화 전망에 대해서는 "유권자 단일화가 이뤄져야 시너지 효과가 나오는데, 서로 간에 비난하는 정도의 단일화를 한다면 유권자 단일화는 물 건너간 것이라 의미는 없다"고 주장했다.

박영선 후보에 대해선 유튜브 방송을 통해 "열정과 책임감이 과해 균형감이 떨어진다는 느낌을 받았었는데, 지금은 균형감이 생겼고 훨씬 좋아졌다"라고 했다.

그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사전투기 의혹과 관련해서는 "고위층은 그래도 많이 투명해졌는데, 산하기관이라든가 지역에 가면 아직도 재산신고 안 하는 분들이 많다"라며 "근본적으로는 부당이득을 취한 사람들에 대해서 징벌적으로 이익을 환수하는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성과에 대해서는 "가장 큰 성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속시킨 것"이라며 "그거보다 큰 적폐가 어디 있나"라고 했다.

남은 문재인 정부 기간 동안 해야 하는 개혁 작업을 묻는 질문에는 "검찰의 기소권과 수사권을 분리하는 것"을 꼽으며 "아마 상반기 중에 법안을 발의할 모양이고 그렇게 되면 처리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