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오세훈 "윤석열, 내공 보통 아냐…지켜봐야겠다 생각"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한국 방송회관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2021.3.1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18일 최근 대선 지지율이 단숨에 선두권으로 올라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내공이 보통이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오 후보는 이날 서울 목동 한국방송회관에서 한국기자협회·방송기자연합회·한국PD연합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서울시장 후보 초청토론회에서 '윤석열처럼 평생 공무원 하던 분이 정치에 뛰어들어 대선에 직행하는 것은 문제가 있어 보인다'는 지적에 대해 이렇게 답했다.

오 후보는 "누군가가 외교안보 관련해 잘 모를 거라는 전제하에 어떤 질문을 하니 윤 전 총장이 '어설프게 아는 것보다 모르는 게 낫다. 전문가에 의존하면 된다' 이렇게 답하더라"며 "보통 생각이 깊은 게 아니면 이런 답을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을 높게 평가하는 것은, 이분이 경제·외교를 모를 가능성이 높지만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말하는 게 진짜 큰 용기다 .보통은 잘 아는 척하고 고개를 끄덕이는 분이 많다"며 "그런 인터뷰를 보고 '아, 이 분 좀 지켜봐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가 5년 전 윤 전 총장을 영입하려 만났다는 일화를 언급하면서는 "본인은 영입하려고 했다, 그게 인연을 강조한 거라 해도 상대방(윤 전 총장) 입장에서는 썩 기분 좋은 일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과의 소통을 하고 있다는 자신의 언급에 대해선 "제가 (윤 전 총장과) 간접적으로, 그러나 의미 있는 소통을 하고 있다고 말한 건 설사 더 깊이 있는 대화가 있었대도 어떻게 공개적으로 그런 말을 하겠나"며 "그분이 단일화된 후보를 도우시더라도 결단과 판단에 의해 도와주는 모습을 국민들이 보고 싶어 할 거고 그분도 그걸 원할 거라 생각한다. 이런 자리에선 직접적인 언급은 자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