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주호영 "與 중대결심 뭔가 했더니 오세훈 당선되면 괴롭히겠다, 갑질선언"
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회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추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News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4· 7 재보궐선거 완승을 자신하면서 더불어민주당도 완패가 예상되기에 '갑질' 카드를 꺼내 들었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김종인 위원장의 예측(5~7%차이) 보다는 훨씬 더 큰 차이로 이길 것으로 본다"며 "두 자릿수도 안정적인 두 자릿수가 될 것"이라고 장담했다.

구체적으로 "최소한 15% 이상 이길 것으로 본다"고 밝혀 이날 주 원내대표에 앞서 같은 방송에서 "3%차, 박빙승부가 될 것"이라고 말한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예상과는 현격한 차이를 보였다.

이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어느 한쪽은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내일 지나면 누가 정직하고 누가 선거전략상 거짓말을 했는지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진행자가 "어제 서울시의회에서 중대결심이라며 '오세훈이든 박영선이든 시장이 되면 특위를 만들어서 의혹 검증작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고 묻자 주 원내대표는 "갑질 하겠다는 이야기다"며 "서울시 의회 의석 110석 중 민주당이 101명이나 되니까 오세훈 후보가 당선되면 끝없이 괴롭히겠다라는 이야기를 국민들에게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민주주의를 거부하는 것이다"면서 "오죽하면 서울은 박씨 시장이 사고 쳤으니까 오씨 시장이 돼야 하고 부산은 오씨 시장이 사고 쳤으니까 박씨 시장이 돼야 한다고 이야기가 SNS에 나돌겠는가"라며 맹비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