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박상혁,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김포골드라인 현실체험

출퇴근시간 혼잡율이 285%에 이를 정도로 지옥철로 악명이 높은 김포골드라인의 현실을 체감하기 위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나섰다.

박상혁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김포시을)은 17일 오전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와 함께 김포시민들의 출퇴근 현실을 경험하고자 김포골드라인을 탑승했다고 밝혔다.

이낙연 전대표와 김주영·박상혁 국회의원, 정하영 김포시장은 7시10분께 장기역에서 김포골드라인을 탑승해 국회의사당으로 출근했다.

김포는 곧 인구 50만의 대도시를 앞두고 있지만 유일한 철도 교통망은 2량짜리 경전철뿐이라 광역철도망 확충에 대한 요구가 상당히 크다.

그런데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수립 과정에서 GTX-D 노선이 김포~부천종합운동장 구간으로 대폭 축소되어 발표되며 주민들의 실망감이 극에 달해 있는 상황이다.

박상혁 의원은 “경전철은 플랫폼 규모 때문에 차량을 늘이는 것도 한계가 있다”며 새로운 광역철도교통의 필요성을 역설했고, 김주영 의원 역시 “인구 40만 도시에 서울 직결노선이 없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하며 GTX-D와 5호선 연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전대표는 김포골드라인 탑승 이후 “(김포시민들의 고통을) 더 외면해서는 안 된다. 날마다 두 번씩 그런 고통을 겪어야 한다는 건 안 된다”며 “교통 복지 이전에 교통 정의에 관한 문제. 정의롭지 못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즉석에서 노형욱 국토부 장관과 통화해 “이 문제를 쉽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상혁은 “김포시 광역교통망 확충의 문제는 신도시 건설과 광역교통망 구축의 미스매치로 인한 문제이기 때문에 정부에게 상당한 책임이 있다”며 “한 지역의 문제로 치부할 것이 아니라, 수도권 교통소외 해소와 국가 균형 발전의 문제로 바라보고 GTX-D 원안 통과 등 책 제대로 된 광역철도망 구축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인사청문회에서 현장방문을 약속했던 노형욱 국토부 장관의 차례”라며 “김포시의 교통현실을 알리고 GTX-D, 서울5호선 연장 등 광역교통대책을 강력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윤석  goldlys@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