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의료·건강
50대 26일부터 모더나…고3·교직원 19일부터 화이자 접종
© News1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만 55∼59세 352만4000여명과 50~54세 390만여명은 각각 오는 12일과 19일부터 예방접종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교직원 64만명은 오는 19일부터 학교별로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부속의원을 보유한 전국 44개 사업장에 소속된 근로자 39만여명은 7월 말부터 백신을 맞을 전망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단장 정은경, 이하 추진단)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7월 예방접종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7월 예방접종 계획을 보면 50대 중 55∼59세(1962∼1966년 출생자)는 오는 12일부터 사전예약을 실시한다. 오는 19일부터는 50∼54세(1967∼1971년 출생자)를 포함해 50대 전 연령층을 대상으로 사전예약이 이뤄진다.

55∼59세는 7월 26일부터, 50∼54세는 8월 9일부터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에서 모더나 백신으로 접종한다.

고교 3학년 학생과 교직원 64만명은 관할 교육청(학교)과 예방접종센터(보건소) 간 사전 조율된 일정에 따라 7월 19일부터 학교별로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도록 했다.

고3이 아닌 대입 수험생 15만명은 7월 중 대상자 명단을 확보해 8월 중 접종을 받게 된다.

어린이집, 유치원 및 초·중학교 교직원 등 및 아동 복지·돌봄시설 종사자 등 112만6000여명은 오는 28일부터 위탁의료기관에서 화이자 백신으로 투약한다. 사전예약은 7월 14일부터 17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만 60~74세 6월 접종 대상자 중 사전예약 급증에 따른 초과 예약자,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 11만명은 오는 5일부터 17일까지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으로 맞는다.

지난 5∼6월 60∼74세 사전예약자 중 건강 상태 등으로 인해 예약 취소·접종 연기 처리된 미접종자 10만명은 오는 26일부터 위탁의료기관에서 모더나 백신을 활용해 접종을 실시한다. 사전예약은 7월 12일부터 진행한다.

철강·자동차 등 부속의원을 보유한 44개 대규모 사업장은 소속 근로자 39만명을 대상으로 자체적인 예방접종을 진행하기로 했다. 접종 대상자에는 협력업체 직원도 포함되며, 7월 말부터 50대부터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다.

지방자치단체도 지역 특성에 따라 7월 말 또는 8월 초부터 자율적인 예방접종을 한다. 시도 차원에서 접종계획을 수립하고, 행정안전부가 수시로 점검 및 평가하는 방식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