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의료·건강
"국민 불안 털어내고 싶었나"…월별 백신공급 계획 밝힌 정부
13일 오후 서울 노원구 코로나19 접종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2021.7.13/뉴스1 © News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3분기 공급 계획을 월별 기준으로 발표했다. 기존 3분기 전체 백신 공급에 대한 계획안보다 세분화됐다.

이같은 정부의 발표는 최근 50대 접종 대상자 사전 예약 중단 사태와 접종 지연 등 백신 수급 문제로 눈덩이처럼 커지는 국민 불안을 서둘러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5일 백신 도입 현황 및 수급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상반기 동안 1862만회분 백신 도입을 완료했고, 7월 1일부터 15일까지 288만회분을 추가로 도입해 지금까지 2150만회분의 백신이 들어왔다고 보고했다.

추진단은 남은 7월과 8월에는 3500만회분의 백신을 도입하고, 9월에는 4200만회분을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당초 계획인 7월 1000만회분 도입을 위해서는 남은 7월 2주 가량 동안 800만회분을 추가로 도입할 예정이다. 4분기에는 약 9000만회분의 백신을 추가로 도입한다.

기존 3분기 계획은 7월 1000만회분, 8~9월 7000만회분이었다. 8~9월 백신 공급 물량이 뭉뚱그려 발표하는 바람에 6월 말부터 한달간 백신 가뭄을 겪었듯이 9월 말 7000만회분이 한꺼번에 들어오면 무슨 소용이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7월 물량도 7월 절반이 지난 현재 시점으로도 목표치인 1000만회분의 4분의 1가량인 288만회분만 도입돼 계획대로 도입이 되겠냐는 지적도 있다.

여기에 50대 백신 접종 예약 중단 사태를 두고 국민 불안은 더욱 커졌다. 정부는 지난 12일 모더나 백신을 접종받는 55~59세 352만4000명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사전 예약을 실시했지만, 예약 시작 후 15시간만에 접종 예약을 중단했다. 확정된 공급 물량 185만명분의 예약이 모두 끝났다는 이유에서다.

이후 14일 다시 예약을 재개했지만, 백신 공급에 대한 불안감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4일 긴급브리핑을 통해 "7, 8, 9월 분산돼 들어오는 모더나 백신의 물량은 모두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밝혔지만 여전히 구체적인 양에 대해서는 비밀 협약을 이유로 말을 아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정부는 백신 공급에 문제가 없다고 했지만, 조금씩 늦춰지고 하면서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당초 8~9월까지는 월별로도 제약사별 공급 일정이 확정돼 있다. 오늘 월별 공급 계획을 밝힌 것은 실무진 입장에서 비밀 협약 내 최대한 할 수 있는 선에서 불안을 털어내고자 발표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화이자의 경우는 다음달 물량을 그 전달 말에 협상을 한다. 다음주에는 조금 더 구체적인 안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 질병관리본부장을 지냈던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국민들은 자신이 언제 백신을 맞을 수 있을까 그게 가장 궁금해 할 것"이라며 "(월별 공급계획 발표는) 어느정도 아웃라인을 준 것인데, 국민들에게 조금 안심되는 효과는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News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