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의료·건강
"델타 변이 때문에 코로나 집단면역 불가능"-英 전문가

델타 변이가 확산하는 한 집단면역은 불가능하다는 영국 전문가의 진단이 나왔다.

10일(현지시간) 폴리티코에 따르면 옥스퍼드 백신그룹 앤드류 폴라드 연구원장은 영국 의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회의에 출석해 "델타변이는 백신 접종자도 감염시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상 홍역 같은 전염병도 인구의 95%만 백신을 맞으면 감염을 멈출 수 있는데,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경우 이를 장담할 수 없다는 것이다.

영국 옥스퍼드대 산하 옥스퍼드 백신그룹은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처로, 폴라드 원장은 백신 개발에 관여한 전문가다.

폴라드 원장은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은 누구나 어느 시점에 감염될 수 있다는 의미"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데이터에 따르면 백신을 맞은 사람은 감염되더라도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기간이 더 짧다"면서 "백신이 감염 과정을 늦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전염력 높은 델타 변이가 퍼지고 있어 백신접종으로 확산을 완전히 멈추진 못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아마도 다음에 출현할 변이주는 백신접종자들 사이에서 더 잘 퍼질 수 있는 형태로 진화할 것"이라며 "이는 집단면역을 목표로 하는 백신접종 정책을 펴지 말아야 할 더 큰 이유"라고 말했다.

백신 개발에 관여한 인물이지만 현재 유럽에서 활발하게 논의 중인 아동·청소년 접종에 관해서는 다소 회의적인 의견도 제시했다.

폴라드 원장은 "아동 접종이 성인(고령층)도 보호할 수 있다고 하는데, 아동에게 백신을 맞힌다고 해서 감염을 완전히 멈출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성인 접종을 끝내는 게 급선무"라고 했다.

유럽 여러 나라들이 감염되더라도 상대적으로 덜 위험한 예후를 보이는 아동·청소년에게까지 백신을 접종하는 사이, 수많은 저개발국에선 고령층에 대한 접종도 마치지 못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