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서울경찰청장, '화천대유 늑장수사' 지적에 "경중 고려 않고 배당한 게 과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 뉴스1 DB © News1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불거진 민간사업자 화천대유에 대한 경찰의 '늑장 수사' 지적에 고개를 숙였다.

최 청장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사에서 진행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영 국민의힘 의원의 질책에 "사안의 경중을 고려하지 않고 바로 경찰서로 배당한 게 가장 큰 과오였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이성문 전 화천대유 대표의 경찰 소환조사가 출석요구 시점인 4월20일로부터 한 달 이상 지난 5월25일에서야 이뤄진 점을 지적했다. 이에 최 청장은 "출석 날짜 조율을 통하기 때문에 날짜가 이렇게 됐다"고 답했다.

또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에 소환조사가 그로부터 4개월 뒤인 9월27일에서야 이뤄진 데 대해서는 "금융정보분석원(FIU) 자료가 굉장히 방대했다"며 "소명자료가 수백페이지에 달했고 4차에 걸쳐 자료를 내다보니 (그렇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4개월간 수사 진행상황에 대해서는 "FIU 계좌 자료 분석과 그 계좌에 따른 소명자료를 전부 맞추는 작업을 수사관이 다른 사건을 처리하며 같이 진행했던 거 같다"고 부연했다.

최 청장은 "9월17일 (화천대유 사건이) 국민적 관심대상으로 떠올랐고 그 때 용산경찰서 경제팀의 1명이 담당하던 것을 지능팀으로 옮겨 팀에서 사건을 처리하도록 조치했다"며 "시도경찰청에서는 집중 사건으로 지정하고 전문 인력 4명을 투입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왕좌왕하는 것처럼 보일 줄 몰랐습니다만 현장에서는 나름대로 절차에 의해 진행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청은 지난 4월 FIU로부터 화천대유의 수상한 자금 흐름이 발견됐다는 첩보를 입수해 사건을 용산서에 배당했다.

그러나 이후 5개월 동안 수사 전환없이 입건 전 조사(내사)만 진행해 경찰의 수사 의지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온 바 있다. 현재 사건은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이첩된 상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