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세종/충북
옥천 구읍 ‘전통문화체험관’ 건립…81억 들여 착공
옥천 전통문화체험관 조감도

충북 옥천군에 랜드 마크급 관광단지가 들어선다.

군은 옥천읍 구읍리에 모두 81억원을 들여 판매와 체험, 문학이 어우러진 전통문화체험관을 이달부터 조성한다고 2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용문학공원 초입 1만3118㎡에 전통체험관 1개 동(597.78㎡), 농·특산물판매장 1개 동(524.88㎡), 숙박시설 2개 동(513.99㎡)을 갖춘 전통문화체험관을 건립한다.

한옥으로 짓는 이 전통체험관은 서예, 다도, 예절, 공예 등 우리 고유의 전통문화를 체험하는 장소다.

앞마당에서 부채춤이나 민요 등을 공연하고, 도란도란 이야기하며 제기차기와 팽이치기 등 전통놀이를 즐길 수 있다.

농·특산물판매장에서는 포도, 복숭아, 옥수수, 감자 등 지역에서 생산한 농산물을 판매한다.

영상 홍보관과 음식 체험실 등도 들어설 예정이다.

군은 2015년 용지 매매를 한 데 이어 지난해 군 계획시설 결정, 문화재 현상 변경허가 등 모든 행정절차는 마쳤다.

김영만 군수는 “전통문화체험관을 건립하면 옥천 구읍이 전통과 문학의 향기를 담아내는 한편의 시적 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