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손흥민, 코로나 확진된 토트넘 선수 6명 중 한 명"…英 매체 보도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이 됐다는 영국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더'는 7일(한국시간) 단독 보도를 통해 "손흥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8명의 선수 및 코칭스태프 중 한 명이다"고 밝혔다.

매체는 토트넘 소식통을 인용해 "손흥민 외에도 루카스 모우라, 벤 데이비스, 그리고 크리스티안 로메로 역시 이번 주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이들 선수 외에도 코칭스태프 중 라이언 메이슨과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코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추가로 대대적인 테스트가 오늘(7일) 토트넘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구단은 3명이 추가 양성 반응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성 반응을 보인 사람들은 정부 지침에 따라 10일 동안 자가 격리해야 하며, 추후 3경기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높다.

매체는 "토트넘의 유일한 희망은 6명의 선수가 오늘 추가 테스트를 거친 후 음성 판정을 받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토트넘은 오는 10일 유로파 콘퍼런스리그에서 스타드 렌(프랑스)과 경기를 앞두고 있다. 이어 리그에서 브라이튼, 레스터 시티, 리버풀을 만난다.

최근 리그 2경기 연속골을 넣으며 감각을 끌어 올렸던 손흥민 입장에서도 이번 코로나 이슈가 굉장히 아쉬울 전망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