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이해찬 "지지율 올랐다고 경거망동 말자…바위처럼 단단해지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전환 선거대책위원회 미래시민광장위원회 출범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1.4/뉴스1 © News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4일 최근 상승한 이재명 대선 후보의 지지율과 관련해 "캠프는 후보의 지지율 조금 올랐다고 경거망동하거나 방심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만든 구독형 콘텐츠 플랫폼 '이재명 플러스' 어플리케이션에서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 전 대표는 "주변의 한분 한분까지 성심을 다해, 진실한 자세와 절실한 마음으로 설득해 달라. 미래로 가자고, 후보의 자질을 보자고 말씀해달라"면서 "그래야 흔들리지 않고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 보수 언론의 수법에 넘어가지 않을 수 있다. 바위처럼 단단해야 끝내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대통령 선거는 너무나 중요하다"며 "우리가 다시 전두환과 이명박, 박근혜 시대처럼 국가의 폭력과 잘못된 기득권이 활개 치는 과거로 갈 것이냐, 아니면 대전환의 도전에 맞서 나와 내 자손들이 누릴 희망의 미래를 만들어 갈 것이냐를 결정하는 선거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대착오적인 일부 검찰의 비정상적 특권에 찌들고, 자신의 이익을 위해 거짓과 위장을 자행하는 윤 후보는 무지와 폭력, 거짓으로 얼룩졌던 과거로의 퇴행 그 자체"라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부족했던 점도 있고 이 후보가 마음에 콕 들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우리가 다시 전두환과 이명박, 박근혜의 시대로 되돌아갈 수는 없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상승세를 탄 여론조사를 언급하면서 "국민들께서 이 후보의 진심과 윤 후보의 정체를 조금씩 아시게 되는 것 같다. 당연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자신과 가족의 삶에 조금의 성찰도 없고 국정에 대한 아무런 준비도 없이 나온 후보"라며 "그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쓴소리가 높으니 '혹시 내가?'하고 나온 후보일 뿐이다. 반드시 밑천이 드러나게 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 후보의 바닥이 공개되고 TV 토론 두세 번 보면 국민의힘을 지지하셨던 국민들도 창피해서라도 계속 지지하기가 어렵다"며 "이 후보는 조금씩 빛을 더해 가는데 비해, 윤 후보는 생각보다 일찍 밑천이 드러나 버렸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특히 "보수 언론들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를 띄우면서 단일화 소식으로 윤 후보의 낮은 자질과 그 가족의 비리에서 국민의 눈을 돌리려 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