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서울지하철 5호선 유치위해 건설폐기장 받겠다...검단은 제외국민의힘 신승철 예비후보, 인구 70만 김포 백년대계를 생각해야
국민의힘 신송철 김포시장 예비후보

국민의힘 신송철 김포시장 예비후보가 공약을 통해 “서울지하철 5호선 유치를 위해 서울시에서 주장하는 건설폐기장 김포이전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다만 “5호선 노선은 인천시 검단을 통과하는 것이 아닌 서울 방화에서 한강변을 따라 김포시만을 통과하고 걸포역에서 환승하는 노선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제8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국민의힘 김포시장 예비후보 신송철은 29일 자신이 시장이 된다면 서울지하철 5호선의 김포연장을 위해 “서울시에서 원하는 것과 김포시에서 원하는 것을 타협을 통해 해결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건설폐기장으로 마땅한 장소도 물색해 봤다”면서 건설폐기장을 받아들이는 것이 김포 발전을 위해 선택해야 할 하나의 중요한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건설폐기장을 지하화한다면 시민단체에서 우려하는 것처럼 많은 부작용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신 예비후보는 “김포시장에 출마하는 후보자라면 김포시의 발전을 위해 서울지하철 5호선의 한강변 직선화를 당연히 먼저 생각해야 한다”면서 김포 정치인들의 서울 5호선 검단통과 추진을 비난했다.

그는 “서울지하철 5호선이 검단을 통해 김포시로 온다면 김포 장기동에서 고촌 가려면 인천을 갔다 오는 웃지 못할 일이 생기게 된다”며 “김포의 100년 대계를 위해서 서울 지하철 5호선의 검단 노선 제외는 필수”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포시는 고촌읍 향산지구 시네폴리스를 비롯해 곳곳의 많은 개발 호재로 곧 인구 70만의 거대 도시가 된다”며 “서울지하철 5호선의 김포시 직결통과는 당연한 것”이라고 설명이다.

그러면서 “GTX-D 노선이 검단과 김포 장기동, 인천 지하철 2호선이 검단과 김포 걸포 환승역을 거쳐 일산까지 계획돼있다”면서 서울지하철 5호선이 걸포 환승역을 통과하면 인천 2호선 승객들도 이곳에서 5호선을 갈아 탈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검단과는 서로 왕래가 많지 않은데 3개 철도노선이 겹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했다.

이윤석  goldlys@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