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참여연대 출신 변호사 "검수완박 막아야" 집단행동 제안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모습. 2022.4.13/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박탈)으로 불리는 검찰 수사·기소 분리 법안 심사를 위해 21일 안건조정위원회를 열기로 하자 참여연대 출신 변호사가 집단행동을 제안했다.

참여연대 공익법센터 소장 출신 양홍석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늘 안건조정위를 강행하면 곧 법사위 전체회의, 본회의가 열릴텐데 이제는 행동에 나서야 하지 않을까"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대한변호사협회는 변호사들이 참여하는 집단성명을 준비해주면 좋을 것 같다"며 "1~2일 정도 변호사들의 의견을 모아 성명을 발표하고 국회에 전달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요구했다.

또 "본회의에 상정되면 아마도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가 있을 것"이라며 "온라인으로 참여하는 필리버스터 페이지(온라인 만인소 등)를 만들어 의견을 모으고 전달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양 변호사는 "법안 처리에 주도적 역할을 하는 민주당 의원들에게 사퇴 요구, 항의, 집단면담신청(거부하면 집단방문), 국회 법사위·본회의 방청 등을 해보면 어떨까"라고도 제안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검수완박 법안을 안건조정위원회에 회부한다. 안건조정위 참여 위원이 구성되면 법안 심사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