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홍준표, “이재명, ‘성남FC 후원금 의혹’... 원망은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해야
가로세로연구소 캡쳐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성남FC 후원금 의혹’ 검찰 출석과 관련해 “원망은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해야 한다”고 했다.

홍 시장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이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이른바 적폐청산의 부메랑을 맞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시장은 “제3자 뇌물수수죄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K 스포츠, 미르재단 사건에서도 적용된 범죄이며 이미 대법원에서도 판례로 확정된 범죄 유형”이라고 했다.

이어 “성남시장 때 있었던 이 대표의 이번 사건도 집행기관인 시장의 업무에 속하는 인·허가권을 미끼로 성남FC 지원금을 모금했느냐가 쟁점인데 의외로 까다로운 사건이 아니고, 인·허가 서류만 수사하면 간단하다”고 설명했다.

홍 시장은 “다만 이 대표 개인의 사욕이 아닌 자신이 관리하는 성남FC 선전을 위해 모금했다는 정상이 있긴 하다”며 “그러나 모금 방법은 부적절한 행위임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경남지사 시절부터 나는 그 법리를 알고 있었다”며 “또 지사는 시장과 달리 집행기관이 아닌 지원기관이라 대가성 있는 보답을 해줄 수 있는 행정 수단이 없어 사법적 제재를 피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대구FC를 운영하는 구단주로 집행기관이라 이런 유형의 오해를 피하기 위해 대구FC 지원금 모금에는 일체 관여하지 않는다”며 “전국의 지자체 단체장과 집행기관들은 이 점을 유의하라”고 강조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