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기상∙재해
의왕 185.5㎜ 등 경기 곳곳 폭우…침수 등 피해 잇따라
안산시 부곡동 상가침수 현장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주말 경기도 곳곳에서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려 침수 등 피해가 잇따랐다.

16일 경기도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14일 오후 1시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도내 평균 107.8㎜의 비가 내렸다.

도시별로는 의왕시가 누적 강우량 185.5㎜를 기록,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이어 광주시 162.5㎜, 여주시 158㎜, 양평군 156㎜, 수원시 150.3㎜, 안산시 150㎜ 순으로 많은 비가 내렸다.

의왕시에서는 이날 오전 2시36분~3시36분 한 시간 동안 78㎜의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다.

이번 비로 안산시 부곡동 새마을지하차도, 용인시 기흥구 삼막골터널 등 도로 13개소가 침수됐다.

또 화성시 팔탄면 318호 지방도 법면 2곳이 유실됐으며 안산시 본오동 주택 200세대는 낙뢰로 인해 정전상황을 맞기도 했다.

수원시에서는 보건환경연구원 담장 10m 가량이 붕괴됐으며 용인시 고매동에서는 도로변 수목이 쓰러지기도 했다.

주택의 경우 안산 13개소, 의왕 4개소, 안양 2개소, 광주·군포 각 1개소에서 침수피해가 발생했다.

도는 이날 25~50㎜의 비가 더 내릴 것이라는 기상예보에 따라 오후 3시30분까지 '비상근무 1단계' 체제를 유지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재난 피해 발생지역에 대한 복구조치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이후 호우특보 등 기상상황을 지속 모니터링 하는 등 재해취약지역을 집중 관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