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우즈벡 교민, 안전 문제로 응원단 축소…500명→340명
우즈베키스탄 교민 340명이 5일 밤 12시(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최종전에서 응원을 펼칠 예정이다.

당초 500명으로 예정됐던 우즈베키스탄 교민 응원단이 안전 문제로 340명으로 축소됐다.

한국은 5일 밤 12시(이하 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조별예선 최종전을 치른다.

경기가 펼쳐지는 5일 우즈베키스탄 한인회는 한인 정보지 한인일보를 통해 "우즈베키스탄전 응원전 참가자를 340명으로 축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당초 한인회는 현지 대사관의 협조를 통해 500명의 응원단을 모집했다. 이에 맞춰 한인회는 총 500장의 붉은색 티셔츠를 준비하기도 했다.

한인회는 경기장 좌석 480석을 지정받은 뒤 추가로 480석을 구매하려고 했지만 티켓이 매진돼 단체구매에 실패했다. 또한 우즈베키스탄이 교민들의 개별적 구매를 안전상의 이유로 불허, 추가 좌석을 확보하지 못했다.

실제로 5년 전 타슈켄트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2-2로 경기가 끝나자 운동장에 패트병과 깡통이 날아드는 위험한 상황이 연출됐다.

이에 한인회와 우즈베키스탄 대사관은 4일 경기장을 미리 답사, 버스와 이동 동선 등을 확인했다. 또한 경찰 호송 및 경비 등에 대해서도 요청한 상황이다.

확보한 총 480석에는 교민 340명과 80여명의 붉은악마, 축구관계자들이 자리할 예정이다. 한인회는 선착순으로 응원인원 340명을 선별하기로 했다. 경기장에 오지 못하는 교민들은 타슈켄트의 한국교육원에 모여 TV를 보면서 응원전을 펼칠 계획이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