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기상∙재해
북극권 모스크바도 영상인데 한국은 동장군 기습…왜13일 모스크바는 영상 1도…서울 최저 영하 12도 음의 북극진동 남하로 한반도가 북극권보다 추워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를 기록하는 등 한파가 계속되는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강변 선착장 인근에 얼음이 얼어있다.

수요일인 13일 제주도 등 일부지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주요 도시에서 3일째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한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서울보다 위도가 더 높은 북극권의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 등 주요 도시에서는 영상의 날씨를 기록, 대조를 이룬다.

기상청은 13일 최근 평년보다 낮은 기온의 가장 큰 원인으로 음(陰)의 북극진동을 꼽았다. 북극진동은 북극 주변을 돌고 있는 강한 소용돌이(북극소용돌이)가 수십일~수십년 주기로 강약을 되풀이하는 현상이다.

이 소용돌이가 느슨해지면서 남하하게 되는 '음의 북극진동'현상이 발생하면 중위도지역 기온이 평년보다 떨어지게 되고, 소용돌이가 수축하는 '양의 북극진동'현상이 발생하면 추위는 한발 물러나게 된다.

실제 북극의 찬 공기가 중위도로 남하할 수 있는 음의 북극진동은 지난달 중순부터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지구온난화도 한몫…우랄산맥-카라해의 상층 고기압 정체로 찬공기 유입

또 지구온난화로 인해 우랄산맥-카라 해 부근에 형성된 상층 고기압이 정체해 우리나라 부근에 상층의 찬 공기가 유입된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종합해보면 북극진동과 지구온난화가 겹쳐 일어난 한파로 북극권의 찬 기단이 한반도에 집중되면서 한국이 상식적으로 더 춥다고 알려진 주요 북극권 나라들보다 훨씬 낮은 기온을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주요 북구권 주요도시의 날씨를 보면 러시아 모스크바 온도는 2도이며 덴마크 코펜하겐은 3도, 핀란드 헬싱키 -1도, 중국 베이징 -5도 등으로 우리나라보다 훨씬 따듯하다. 북위 37도상에 놓인 서울의 기온이 북위 55도에 위치한 모스크바보다도 더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얼마 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다녀온 직장인 안모씨(여·33)는 "러시아에서는 춥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는데 서울로 돌아오니 너무 추워 이상기온인가 싶었다"고 말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14일 낮부터 서풍기류가 유입되면 기온이 점차 올라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은 수준으로 회복될 것"이라며 "다만 17일부터는 다시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평년보다 낮은 분포를 보이겠다"고 밝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