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靑기자단 "中경호원 韓기자 집단폭행, 언론자유에 대한 폭거"출입기자단 성명…中정부에 사과·진상조사·문책 요구... "靑, 재발방지 대책 마련 위한 행정적 조치해야"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로부터 폭행을 당해 쓰러져 있다. (한국사진기자협회 제공)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로부터 폭행을 당해 쓰러져 있다. (한국사진기자협회 제공)


청와대 출입기자단은 15일 중국측 경호원들의 한국 기자들에 대한 집단폭행 사태와 관련, "한국 언론자유에 대한 '폭거'"라는 요지의 성명을 발표했다.

출입기자단은 이날 '대통령 근접취재 사진기자 폭행사태에 부쳐'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청와대 출입기자들은 14일 대통령의 방중 취재과정에서 발생한 사진기자들 집단폭행사태에 대해 동료 언론인들로서 충격과 분노를 금치 못한다"고 지적했다.

출입기자단은 "국빈 방문 중인 대통령을 근접 취재하는 사진기자들의 출입을 일방적으로 제지한 것도 모자라, 이에 항의하는 기자들을 향해 십수명의 중국 경호원들이 집단 구타를 가한 행위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한국 언론 자유에 대한 '폭거'라고 규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출입기자단은 특히 "국빈 경호의 궁극적 지휘책임이 중국 공안당국에 있다는 점에서 중국 정부는 이번 사태에 대한 엄중한 책임을 결코 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폭력은 어떤 경우에도, 어떤 상황에서도 용납될 수 없다. 인류 최고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을, 그것도 국빈 수행단 일원으로 취재 중인 외국인 기자들의 인권을 보란 듯이 짓밟았다"고 중국 정부의 공식사과와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한 책임자 강력 문책(형사처벌)을 요구했다.

기자단은 "청와대의 엄중 항의와 수사 의뢰로 중국 공안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고 하지만, 진정성 있게 조사가 이뤄질지 예의주시하겠다. 행여 이번 사태를 미봉하려 한다면 출입기자단은 이번 사태가 중국 당국의 대한민국에 대한 근본적인 인식을 반영하는 것으로 인식할 수밖에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출입기자단은 "출입기자들은 중국 정부가 책임있는 당국자로 하여금 향후 한국 취재진의 방중 시 이 같은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확약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이번 사태를 보면서 이것이 중국 내 인권탄압 현실을 보여주는 시금석이 아닌가 우려한다. 정당한 취재 활동 중인 언론인에 대한 폭행은 외국인 기자이건 내국인 기자이건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기자단은 또 청와대를 향해 "이번 사태의 원인을 면밀히 분석하고 취재지원과 경호영역에 문제가 없었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자단은 사진기자들이 전날(13일) 오후 행사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중국 경호원들의 과잉통제에 항의한 뒤 청와대측에 조치를 요구한 바 있음에도 제대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불미스러운 사태가 발생했다며 "대통령 신변보호가 가장 중요한 경호팀이지만, 대통령을 근접 취재하는 취재진이 상대국 경호원들에 의해 집단폭행을 당하고 있는 상황에서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줄 우리 측 경호인력이 단 한명도 없었다는 사실에 참담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해외순방 취재지원과 취재진 신변보호 문제와 관련해 소홀함이 없었는지를 면밀히 따져보고 사태의 재발방지 등을 위한 행정적 조치를 즉각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출입기자단은 국제기자협회(IPI)에 이번 폭력사건을 전 세계 언론인에 대한 폭력으로 규정하고 대응에 나서줄 것을 요구한 뒤 "해외 순방취재를 나와 격무를 하던 와중에 심각한 부상을 입은 매일경제 이충우 기자와 한국일보 고영권 기자에게 깊은 위로를 보내며 쾌유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