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北선발대는 강릉으로…女아이스하키선수단은 진천으로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관련 시설을 점검하기 위한 북측 선발대와 남북 단일팀에 참가할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5일 오전 경의선 CIQ를 통해 남측으로 들어서고 있다.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 선발대 8명이 평창올림픽 관련 숙소와 경기장 등을 점검하기 위해 25일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남했다.

남북 단일팀에 참가하는 북한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 15명도 선발대와 함께 내려왔다.

윤 단장 등 북측 선발대와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은 이날 오전 9시21분쯤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해 29분쯤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도착했다.

45분쯤 입경 수속을 마치고 나온 윤 단장은 방남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가서 합시다", "도착해서 합시다"고 말한 뒤 대기해 있던 버스에 탑승했다.

여자아이스하키 감독도 훈련 각오 등을 묻는 취재진에 "도착해서 얘기합시다"고 말을 아꼈고 선수단도 답변 없이 버스에 올라탔다.

북한 선발대는 2박3일 동안 강릉과 평창, 서울을 오가며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기자단이 머무를 숙소, 개폐회식장, 프레스센터 등을 점검한다. 또 북한 선수들이 출전하는 5개 종목 경기장도 둘러본다.

방남 첫째날인 이날은 곧장 버스를 타고 인제로 이동해 응원단 등이 묵을 숙소 점검으로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숙소로는 '인제 스피디움' 등이 거론된다.

오후에는 강릉에서 쇼트트랙과 피겨 스케이팅경기가 열리는 강릉 아이스아레나와 강릉 선수촌, 관동하키센터 등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방남 이튿날인 26일 오전에는 평창으로 이동해 기자단이 이용할 평창 IBC(국제방송센터)를 점검할 예정이다. 이어 평창 숙소를 둘러본 뒤 오후에는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와 용평 알파인을 점검한다.

마지막날인 27일에는 서울로 이동해 태권도시범단이 머무를 숙소와 MBC 상암홀을 점검한 뒤 오후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으로 돌아간다. MBC 상암홀은 태권도 시범단 공연 장소로 거론되는 장소다 .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 15명(감독 1명·선수 12명·지원인력 2명)은 별도의 버스를 타고 곧바로 진천 선수촌으로 이동해 남북단일팀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들을 제외한 나머지 북한 선수들은 다음달 1일 방남한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