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바둑] 이희성 9단 "커제 사실상 완패…알파고는 안정적"
중국 바둑랭킹 1위인 커제 9단과 구글 인공지능(AI) 바둑프로그램 알파고의 첫 대결이 펼쳐진 23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이세돌바둑연구소에서 원생들이 텔레비전 중계를 보고 있다.

"사실상 커제의 완패다. 알파고는 안정적인 대국을 펼쳤다."

알파고는 23일 중국 저장성 우전의 국제컨벤션센터의 특별대국실에서 열린 ‘바둑의 미래 서밋(Future of Go Summit)’ 3번기 1국에서 289수 만에 중국의 커제 9단에 백 1집반 승을 거뒀다.

바둑 해설가로 활약 중인 이희성 9단은 대국 후 뉴스1과 통화를 통해 "알파고의 1집반 승이지만 사실상 커제의 완패다. 알파고는 초반부터 마지막까지 큰 실수 없이 대국을 안정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돌 가리기 결과 백을 쥔 알파고는 초반부터 실리를 추구한 커제 9단에 맞서 안정적인 운영을 했다. 이후 돌을 두텁게 확보한 알파고는 커제 9단이 공격적으로 둔 97번째 수를 막아내면서 완전히 경기를 지배했다. 결국 알파고는 대국 4시간 23분 만에 승부를 마무리 지었다.

이희성 9단은 "커제 9단은 백 화점 뒤에 3.3을 두는 등 최근 자신이 연구한 수를 놓으면서 초반을 운영했다. 최근 많은 기사들이 연구하는 수로, 커제 9단이 종종 사용한 선택이다. 하지만 커제의 이 선택은 크게 위력을 발휘하지 못했고 알파고가 초반부터 유리한 흐름을 잡았다"고 초반을 분석했다.

이어 "커제 9단이 97번째 수로 승부수를 뒀지만 알파고는 106번째 수로 확실하게 대응했다. 이후 커제 9단은 이렇다할 찬스를 잡지 못했다"며 100번째 수에서 사실상 승부가 갈렸다고 설명했다.

알파고 9단에 대해 이희성 9단은 "알파고는 끝내기 부분에서 잔 실수를 범해 2집 정도를 잃었는데 이는 승부가 뒤집힐 정도가 아니었다. 전체적으로 실수가 없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이희성 9단은 아직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9단은 "지난해 이세돌 9단과 대국을 펼쳤을 때보다는 확실히 강해졌다. 이미 지난 1월 인터넷 대국으로 60판을 둬 모두 이겼을 때부터 강해진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월의 알파고와 비교하면 세졌다고 말할 수 없다. 그때보다 강해진 느낌보다는 안정적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25일 알파고가 흑을 쥐는데 그때 확실히 강해졌는지 알 수 있을 것 같다.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