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김포시, 구제역 매몰지 주변 지하수 수질 검사3곳 중 2곳 음용수로 합격...1곳은 질소초과 불합격
구제역 발생으로 인해 돼지를 메몰하기 전에 안전교육을 하고 있다.

김포시상하수도사업소는 최근 구제역 발생으로 인한 가축 매몰지 주변 지하수 오염여부를 조사한 결과 1곳에서 음용수로 부적합 판결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달 26일 대곶면 율생리 일원에서 발생한 구제역으로 인해 주변 가축을 인근지역에 매몰했다.

이에 상수도사업소는 매몰지 인근 150m이내의 지하수 중 무작위로 3곳을 채수해 검사했다. 검사는 염소이온, 암모니아성질소, 질산성질소, 총대장균 등 4개 항목이다.

검사결과 대상지 3곳 중 2곳은 음용수로 적합했으나, 1곳은 질산성질소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부적합 판정 대상지는 이미 상수도가 보급돼 지하수는 거의 이용하지 시설로 매몰지 침출수로 인한 오염이 아닌 지하수의 단순 수질저하로 사료됐다.

하지만 사업소는 검사결과를 소유자에게 통보해 지하수 음용 자제를 재차 강조할 계획이다.

채지인 소장은 “가축매몰지 주변 관리대상 지하수에 대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시민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기석 기자  koks7@daum.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