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한국당,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 쇼일 가능성도 충분
정태옥 대변인

자유한국당이 북한의 핵실험장의 폐기가 비핵화의 첫걸음일 가능성도 있지만, 8번째에 이은 9번째의 사기쇼일 가능성도 여전히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24일 구두 논평을 통해 “북한이 이날 함경북도 풍계리에서 핵실험장을 폭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한국당은 두 가지 가능성을 모두 염두에 두고, 향후 전개과정을 지켜볼 것이다”면서 “이제까지 북이 해온 행태를 감안할 때 어떠한 어설픈 낙관론에 휩싸여서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핵 폐기의 완전한 합의와 실행이 될 때까지 북에 대한 제제와 압박이 느슨해져서도 안 된다”면서 “북핵 폐기의 첫발은 뗀 만큼 오늘의 핵실험장 폐기가 영구적이고 검증 가능한 비가역적 비핵화(PVID)에 기반한 북핵폐기합의에 이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