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정의당, “트럼프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취소, 철회 바란다”
정의당

정의당이 북미정상회담 취소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갑작스런 결정을 철회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의당 최석 선대위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24일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다음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대변인은 “북미회담은 전 세계가 지켜보며 기대해온 정상회담이다. 이 같은 일방적인 방식으로 취소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했다.

이어 “부적절한 언행이 있었다고 해도, 억류된 미국 인질을 석방하고 오늘은 풍계리 핵실험장을 폭파하는 등 북한은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나름대로 진정성있는 태도를 보여왔다”면서 “그 사이에서 벌어지는 잡음들은 대화를 통해서 충분히 좁혀나가면 될 일이다”고 요청했다.

최 대변인은 “우리 정부가 북미정상회담 성사와 한반도 평화체제 안착을 위해 기울인 노력을 누구보다 잘 아는 이가 트럼프 대통령일 것”이라면서 “한미정상회담을 우호적으로 마치자마자 이 같은 일을 저지르는 것이 동맹과 우방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세계를 상대로 얼토당토 않은 쇼를 벌인 것이다. 이렇게 즉흥적이고 신중하지 못하다면 국제사회의 누가 트럼프 대통령을 신뢰할 수 있겠냐”며 “그나마 트럼프 대통령이 서한에서 북미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하지는 않았다는 것을 다행”이라고 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