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손혜원 "난 자식 없어…차명매입이면 전 재산 국고 환수"조카에게 1억 증여 "저를 아는 사람들은 이해가 쉬운 일"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전남 목포 부동산 차명거래 의혹과 관련, "차명이면 제가 전 재산을 국고로 환수하겠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집안의 좀 어두운 그림자라 구체적인 말씀은 드리고 싶지 않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전날(16일) SBS가 논란이 되고 있는 창성장 건물의 공동명의자중 한 명인 손 의원의 남동생과의 전화 인터뷰를 공개한 것과 관련, "동생 모르게 하느라고 가족이 애를 쓰면서 했다"며 "동생의 부인은 지금 이혼한 상태인데 그 부인과 아들을 위해서 제가 증여를 해서 창성장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가족이 한 10년째 거의 교류가 없는 상태인데 이번에 나타나서 저렇게 이야기를 해 깜짝 놀랐다"며 "식구들이 굉장히 당황스러워하고 있는데 그 얘기는 좀 깊이 하기는 그렇다"고 덧붙였다.

손 의원은 '조카에게 1억씩 증여해서 건물을 사게했는데 조카한테 1억씩 주는 고모는 잘 없지 않느냐'는 질문에 "제가 했던 여러가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했던 것들을 보면 별로 그렇게 대단한 일은 아니다"며 "제가 자녀가 없기 때문에 주변의 젊은이들을 돕는 일들을 참 오랫동안 해 왔었고 잘 이해가 안되겠지만 제 주변에 있는 저를 아는 사람들은 다 이해가 쉬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문화재 지정 소식을 상임위에서 듣고 투자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문화체육관광위) 야당 간사인 박인숙 의원이나 이동섭 의원한테 한 번 좀 물어봐줬으면 좋겠다"며 "알 수도 없고 상임위가 그런 것까지 알 정도로 한가하지 않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